T
T

에스씨엠생명과학, 6월 코스닥 입성 “세계적 세포치료제 기업 도약”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4:04
    수정 2020.06.01 14:04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층분리배양법 기반 고순도·고효능 줄기세포치료제 경쟁력 주목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 및 GMP 시설 확보로 글로벌 시장 확대”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이사ⓒ에스씨엠생명과학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이사ⓒ에스씨엠생명과학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에스씨엠생명과학이 이달 중순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이사는 1일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 간담회를 열고 “상장을 통해 주력 파이프라인의 임상 및 사업화에 속도를 내면서 회사의 미래 신성장을 이끌 신규 파이프라인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 기업가치와 성장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설립된 SCM생명과학은 ▲층분리배양법 기반의 차세대 고순도 줄기세포치료제와 ▲수지상세포 및 동종CAR-CIK-CD19을 이용한 면역항암제(면역세포치료제) 등 바이오 신약 연구개발 전문 기업이다.


줄기세포치료제 연구개발 분야 원천 기술인 층분리배양법은 기존 방식 대비 고순도의 줄기세포를 분리 및 배양해 더욱 우수한 효능의 치료제로 개발하는 기술로, SCM생명과학만의 핵심 경쟁력 중 하나다.


특히 층분리배양법을 통해 순도가 낮고 질환 특이적 치료제가 없어 치료비용이 높은 기존 줄기세포치료제의 한계를 혁신적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CM생명과학은 줄기세포의 순도를 극대화하고 각 질환별 치료에 적합한 세포주를 선별함으로써 고효능·저비용의 질환 맞춤형 줄기세포치료제를 구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기술에 대해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주요 국가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 급성 췌장염, 아토피피부염 등에 대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은 줄기세포치료제 분야의 이식편대숙주질환(GVHD), 급성 췌장염, 아토피피부염,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간경변, 제1형 당뇨병 등 치료제와 면역항암제 분야의 전이성 신장암 치료제 ‘CMN-001’,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CAR-CIK-CD19’ 등으로 구성돼있다.


또 신규 파이프라인으로 현재 일본, 대만에서 임상2상을 진행 중인 척수소뇌성 실조증 줄기세포치료제 기술도입을 통해 국내 임상 및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국내의 환자수는 약 4000명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환자가 매년 빠르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는 척수소뇌성 실조증을 시작으로 뇌신경계 질환 시장에 진출하고 향후 뇌졸중, 파킨슨병, 알츠하이머성 치매 등 뇌신경계 질환 파이프라인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신장 섬유화증 및 자궁벽 섬유화증 치료용 ‘셀 시트’(Cell Sheet, 세포시트)와 화상,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용 ‘3차원 스페로이드’(3D Spheroid) 등 조직공학을 이용한 줄기세포치료제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


이 대표는 “특히 난치성 질환 치료 분야에 혁신적 성과를 창출하고 글로벌 시장을 확대함으로써 세계적인 세포치료제 전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CM생명과학은 지난해 2월 제넥신과 미국 현지 합작법인 코이뮨(CoImmune, Inc.)을 설립해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을 추가하고 관련 시장에 진출했다. 또한 코이뮨은 올해 1월 이탈리아의 차세대 CAR-T 개발 회사 포뮬라(Formula Pharmaceuticals, Inc.)를 인수·합병하면서 면역항암제 플랫폼을 통합 및 강화했다.


이에 따라 주요 파이프라인을 전이성 신장암 치료제 'CMN-001'과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CAR-CIK-CD19'로 확대했다. 특히 세포치료제 글로벌 3상 임상시험 경험을 보유한 미국 내 cGMP 시설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시장 진출에 유리한 발판을 마련했다.


'CMN-001'은 전이성 신장암을 치료하는 수지상세포 기반의 면역항암제로, 최근 미국 FDA로부터 임상2b상 계획(IND)을 승인 받았다. 미국 내 5개 병원(MD 앤더슨 암센터, 메이요 클리닉, 매사추세츠 제네럴 병원, 폭스 체이스 암센터, 에모리 대학병원)을 통해 임상을 시작할 예정이며, 향후 국내 임상시험도 계획하고 있다.


CAR-CIK-CD19는 기존 CAR-T 치료제의 단점인 높은 생산원가 및 부작용 등의 상업적 한계를 보완한 차세대 CAR-T 치료제다. 특히 CAR-T 치료제는 2028년까지 글로벌 연평균 성장률이 53.9%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의 핵심 트렌드로 주목 받고 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 임상1상을 진행 중이며, 마찬가지로 추후 미국 및 국내에서도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SCM생명과학의 총 공모주식 수는 180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1만4000~1만70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최대 약 306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공모 자금은 국내외 임상, 신기술 도입 및 해외 관계사 투자, GMP 시설 투자 및 생산시설 확충, 글로벌 시장 확대 등에 활용된다. 특히 임상 및 해외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보함으로써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회사는 2~3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이어 8~9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상장 예정 시기는 이달 중순으로,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공모 희망가 기준 1644억~1996억원 규모다. SCM생명과학은 기술특례를 통한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이며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