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민주당, '윤미향 엄호' 태세…김태년 "소명 불충분? 검찰 수사중이라"

    [데일리안] 입력 2020.05.31 16:19
    수정 2020.05.31 19:45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윤미향, 국정조사 대상 아니다" 일축

"소명 불충분?…검찰 수사 중이라 그렇다고 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비례대표 의원에 대한 '엄호 모드'를 본격 재가동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윤 의원은 국정조사 대상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름대로 본인은 최선을 다해서 소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 수사 때문에 본인 소명이 보기에 충분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임기 시작 하루 전인 지난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활동 당시의 의혹 등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에 대한 증빙자료는 전혀 제시하지 않아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 사적 유용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딸 미국 유학 자금 출처 논란 △주택 5채를 매입한 현금 출처 등 의혹은 더욱 커졌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나 '소명이 어느정도 이뤄진 것 같느냐'는 질문에 "내 의견이 중요한 게 아니지 않느냐"며 "개인계좌 등이 (검찰) 수사 진행중이어서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이 윤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국회 개원 협상 등과 연계해 추진할 가능성도 일축했다. 그는 "가능성이 없다"며 "(국정조사) 대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전날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비례대표 검증 과정이 다소 불충분했다는 점은 인정했다. 그는 "민주당 공천 시스템에서 검증은 비교적 충분히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이번 비례대표는 우리 당에서 검증할 수 없었던 게 있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