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구광모 LG 회장, LG사이언스 파크 방문..."과감한 도전 문화 만들자"

    [데일리안] 입력 2020.05.29 11:28
    수정 2020.05.29 11:29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AI 점검

구광모 회장이 28일 출범을 맞은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 사진은 구 회장이 지난 2018년 9월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연구소장(오른쪽)과 담당 연구원 등과 함께 구광모 회장이 28일 출범을 맞은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 사진은 구 회장이 지난 2018년 9월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연구소장(오른쪽)과 담당 연구원 등과 함께 '투명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LG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과감한 도전문화를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직원들이 나서서 기업에 도전 문화를 정착시켜 혁신을 주도해 나가자는 당부다.


29일 LG그룹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은 28일 출범 2년을 맞은 서울 마곡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 과감하게 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라고 볼 수 있다"며 "사이언스파크만의 과감한 도전의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날 그룹 차원의 미래 핵심 전략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및 인공지능(AI) 추진 전략과 현황을 점검하고 우수 인재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그의 과감한 도전에 대한 당부는 실패를 두려워 하지 말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DX·AI 등과 같은 혁신 기술을 앞서 준비해 달라는 당부다.


그룹의 미래 시드(Seed·종자)를 찾아 기회를 선점하는 LG사이언스파크의 역할을 당부하는 동시에 개방·소통·도전의 문화를 정착시켜 LG의 혁신 문화를 이끌어 달라는 의미라는 설명이다.


LG그룹 관계자는 “코로나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움츠러들지 말고 LG사이언스파크 본연의 역할을 흔들림 없이 수행하며 미래 준비를 해 나가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룹의 최대 융복합 미래 기술 연구단지인 LG사이언스파크는 구 회장이 지난 2018년 6월 취임 이후 첫 번째로 찾은 사업현장으로 그해 9월 방문했었다. 이번 두 번째 현장 방문에는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를 비롯, LG사이언스파크에서 DX∙AI∙빅데이터∙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담당하는 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DX∙AI 분야 역량 강화를 지원하며 그룹 차원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중소∙스타트업들과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전자와 LG화학 등은 DX 전담조직을 신설했고 IT시스템의 90% 이상 클라우드 전환, 업무지원로봇 및 소프트웨어(SW) 표준 도입 등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최신 AI 기술을 적용해 기존 방식으로 성과창출이 어려웠던 계열사의 도전과제 해결을 지원하고 있으며 매년 AI마스터 100명 육성 등 AI인력을 양성하고 외부전문가 채용 등 우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연구공간 ‘오픈랩’에는 11개 스타트업(신생벤처)이 입주해 있으며 이들 스타트업은 최장 3년까지 사무실과 연구공간을 무상으로 제공받고 물성분석기기와 3D프린터 등 첨단 연구 장비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3000평) 부지에 20개동이 들어서 있고 1만7000여명이 근무 중으로 내달에는 LG화학의 2개 연구동이 추가로 완공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