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검찰, '수천만원 뇌물수수' 송철호 선대본부장 구속영장

    [데일리안] 입력 2020.05.27 19:29
    수정 2020.05.27 19:29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송 시장 측근, 중고차 매매사업 편의 청탁 뇌물수수 혐의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송철호 울산시장 선거캠프 관계자 신병 확보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27일 송 시장 캠프 선거대책본부장 출신 김모(65)씨에 대해 사전뇌물수수 등 혐의, 울산 북구 중고차매매업체 W사 사장 장모씨(62)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로 각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2017년 8월 송 시장이 지방선거 준비를 위해 꾸린 '공업탑 기획위원회'에서 핵심 인물로 활동하다 선대본부장을 맡은 측근이다. 현재는 민주당 울산시장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김씨는 2018년 지방선거 전 장씨로부터 중고차 매매사업에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을 받고 송 시장의 당선 이후 수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동생이 지난달 장씨로부터 3000만원을 빌렸고, 차용증도 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돈이 송 시장에게 흘러들어갔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추궁 예정이다. 두 사람의 구속여부는 28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