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기흥IC 삼성전자 방향 임시 진출로 내일 개방…“상습정체 해소 기대”

    [데일리안] 입력 2020.05.27 17:07
    수정 2020.05.27 17:08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기흥나들목에서 삼성전자 방향으로 연결되는 하이패스 전용 진출로 개방

기흥나들목 임시 진출로 전경. ⓒ한국도로공사기흥나들목 임시 진출로 전경.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기흥나들목 일대 상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하이패스 전용 임시 진출로를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 개방한다고 27일 밝혔다.


임시 진출로를 이용하면 고속도로에서 지방도 318호선 동탄방향(삼성전자 방향)으로 바로 갈 수 있기 때문에, 톨게이트 앞 회전교차로의 교통량이 분산돼 정체가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기흥나들목 일대는 동탄2신도시 및 주변 대형쇼핑몰 등으로 극심한 차량정체가 발생하고 있으며, 해당 임시 진출로는 기흥나들목과 동탄2신도시 방향 입체교차로 연결 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지난해 관계기관(화성시, 용인시, 한국토지주택공사)과 협의를 통해 임시 진출로 공사를 시작했으며, 당초 개통 목표보다 약 1개월 앞당겨 개방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해당 하이패스 전용 임시 진출로는 급커브 구간으로 통행속도가 20Km/h로 제한된다”며 사고예방을 위해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