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盧·文 '정치적 고향' 부산 與의석 반토막 낸 '친노' 유시민의 '입'

    [데일리안] 입력 2020.04.16 05:00
    수정 2020.04.16 23:40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민주당, 부산 18석 중 단 3석 건져…6석에서 반토막

김영춘 "유시민, 기름 잔뜩 쌓인 곳에 불쏘시개 던져"

이근형 "그 '180석 발언', 부산이 제일 피해 많이 봐"

유시민의 반성…"이제 정치비평 그만하려고 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상임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부산 지역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상임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부산 지역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번 총선에서 그 '180석 발언' 때문에 손해를 본 지역들이 꽤 있다. 제일 피해를 많이 본 곳은 부산이다. 그것(실제 결과)보다 더 얻을 수 있었다."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부산 지역 민주당 의석수가 이번 21대 총선에서 반토막(3석)이 된 주요 원인으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여권 180석' 발언을 지목했다.


이 위원장은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 이사장의 여권 180석 발언 때문에) 막판에 보수가 결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영춘 민주당 부산 상임선대위원장도 유 이사장의 발언으로 선거 막판에 보수가 결집했고 영남권 총선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유 이사장의 발언은 초접전 지역이라는 기름이 잔뜩 쌓여있는 곳에 불쏘시개를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부산은 최대 격전지로 꼽혔고 초접전 지역이 많았던 만큼, 유 이사장의 발언은 초접전 지역의 경우 미래통합당 후보들에게 민심이 쏠리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여당이 이번 총선에서 압승한다는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 계속 나오니까 영남 보수들이 '우리라도 야당을 지탱해줘야 한다'는 견제 심리가 작용해 뭉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번 4·15 총선에서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180석을 확보하는 압승을 거뒀지만, 부산 지역에선 전체 18석 중 3석(북강서갑 전재수·남을 박재호·사하갑 최인호)을 얻는데 그쳤다. 이 3곳도 미래통합당 후보들과 초박빙 경합 끝에 얻어냈다.


4년 전 20대 총선에서 5석(김영춘·김해영·전재수·박재호·최인호)을 확보하며 보수 텃밭에 균열을 만든 데 이어 지난 2018년 6·13 재보선에서 1석(윤준호)을 추가해 6석을 확보했었지만, 이번 21대 총선에서 의석수가 반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당초 목표 의석인 10석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다.


민주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 지역의 총선 승리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던 만큼, '부산 3석'은 뼈아픈 결과일 수밖에 없다. 지난 3일 부산을 방문한 문 대통령의 복심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부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이번 총선의 진정한 승리"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의 발언이 부산 총선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불길한 징조'는 4·15 총선 직전에 감지되기도 했다.


전재수 민주당 부산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 13일 데일리안과 만나 민주당이 이날 자체 판세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부산 전체 18곳 중 12곳이 '경합'이고 나머지 6곳은 '열세'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당초 4곳이 '우세'고 나머지 지역은 상승세를 타고 있다고 분석한 결과와 사뭇 달라진 것이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 후보들은 바닥에서 겸손하게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정치인도 아닌 사람이 하는 말이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다"며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16일 새벽 KBS 개표방송에서 "180석 발언을 안했다면, 200석도 될 뻔했다"며 "이제 정치비평을 그만하려고 한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에 출연해 "선거 판세가 민주당의 압승 분위기로 흐른다. '범진보 180석'이 불가능한 목표가 아닌 상황"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