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하나은행, 코로나19 극복 위한 '위드론 수출금융' 특판

    [데일리안] 입력 2020.04.07 10:00
    수정 2020.04.07 10:00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하나은행 제공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견·중소기업에 수출을 장려하기 위해 '위드론 수출금융' 상품을 특별판매한다고 밝혔다.


위드론 수출금융은 수출기업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무역 자금 지원 상품으로 △원자재 구매 및 제조를 위한 선적 전 금융지원 △물품 수출 후 매출채권을 현금화 할 수 있는 선적 후 금융지원 상품으로 구성된다.


지난달 하나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특별 업무협약을 맺고 수출신용보증(선적전)과 수출신용보증(매입)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출시됐다.


하나은행은 보증서를 신청하는 기업이 수출 대금 집금 계좌를 하나은행으로 지정하면 선적전과 매입 보증에 대해 각 30%씩, 최대 60%의 보증료를 지원한다. 대출이자와 외국환 수수료도 추가로 감면한다.


하나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중견기업에 필요한 유동성을 적기에 지원하고자 특판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수출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