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일본프로야구 개막 또 연기, J리그도 5월 재개 취소

    [데일리안] 입력 2020.04.04 16:52
    수정 2020.04.04 16:52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도쿄돔.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도쿄돔.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일본 프로야구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 번째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


일본 스포츠 매체 '데일리 스포츠'는 4일 "일본야구기구(NPB)가 12개 구단 대표들과 회의를 갖고, 이달 24일로 예정됐던 개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일본은 3월 20일 개막 예정이었던 프로야구를 4월 10일로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확진세가 줄어들지 않아 오는 4월 24일로 연기했으나, 한신 타이거즈 소속 후지나미 신타로 등 현역 선수들이 양성 판정을 받으며 비상이 걸렸다.


급기야 일본은 2020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하자마자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있어 예정일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


프로야구 개막 일정은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확진수의 증가 추세를 감안할 때 5월 내 개막도 어려워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프로축구인 J리그 역시 5월 재개한다는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며 코로나19가 잠잠해지기만을 바라는 상황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