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휘성, 또 화장실에 쓰러진 채 발견…경찰 조사 후 풀려나

    [데일리안] 입력 2020.04.04 01:19
    수정 2020.04.04 01:19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휘성. ⓒ 리얼슬로우컴퍼니휘성. ⓒ 리얼슬로우컴퍼니

가수 휘성(38)이 이틀 만에 또 약물 투약 후 쓰러진 채 발견됐다.


3일 SBS는 "휘성이 전날 한 호텔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수면유도마취제를 투약한 상태였다"고 보도해 충격을 안겼다.


지난달 31일 서울 송파구의 한 화장실에서 약물 투약 후 쓰러진 채 발견된 데 이어 이틀 만에 같은 일이 반복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휘성이 발견된 곳에서는 수면유도마취제가 담긴 유리병과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 하지만 투약한 약물은 마약으로 분류된 것은 아니어서 이번에도 경찰 조사만 받고 풀려났다.


한편, 지난달 31일 의사 처방을 받지 않은 약물을 휘성에게 판매한 남성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휘성의 검체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한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