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총선2020] 민주당·더시민당 합동 출정식으로 열린민주당 경계

    [데일리안] 입력 2020.04.02 20:16
    수정 2020.04.02 20:16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합동 선대위 이어 합동 출정식

원팀 강조해 열린당으로 표이탈 방지

3일 제주에서도 합동 선대위 개최

노골적 위성정당 홍보 꼼수 지적

민주당과 더시민당이 국회 로텐터홀에서 합동 출정식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민주당과 더시민당이 국회 로텐터홀에서 합동 출정식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하 더시민당)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국회에서 공동 출정식을 열었다. 이후에도 합동선거대책회의를 개최하는 등 보조를 맞춰 움직일 예정이다. 더시민당이 민주당의 위성정당임을 분명히해 열린민주당으로 비례표가 빠져나가지 않게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피로 누적으로 입원했다가 이날 복귀한 이해찬 대표는 “이번 총선은 국가의 명운과 민족의 장래가 달린 역사적 싸움”이라며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비례대표에서는 더시민이 함께해서 큰 승리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대승하고 비례대표에서는 더시민이 대승을 해서 이 난국을 이겨내야 한다”고 했다.


우희종 더시민 선대위원장은 “표심을 저희에게 몰아주는 것은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지지”라며 민주당 적통임을 내세운 뒤 “오직 정부와 여당의 안정된 국정운영, 공공성과 사회 제반에 대한 지지역할을 더시민 비례 후보들이 하겠다”고 다짐했다.


선관위 해석에 따르면, 원칙적으로 정당에 소속된 정치인은 타당의 선거운동을 도울 수 없다. 민주당과 더시민당이 같은 현수막에 공동으로 홍보하는 것도 안 된다. 공동선대위를 꾸리는 것 역시 선거법 위반이어서 양당은 형식상 ‘합동’ 선대위를 꾸리게 됐다. 다만 출마를 하지 않는 개인의 경우 예외적으로 가능하다. 이 대표와 우 위원장 등이 다른 정당 후보자 지지를 할 수 있는 이유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꼼수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선관위를 의식하지 않는 모습에 놀랐다”며 “노골적인 것 같다”고 했다. 실제 민주당은 더시민 지도부와 비례후보들의 예방을 받는 등 미래한국당도 하지 않았던 위성정당 행보를 대놓고 했었다.


민주당은 향후에도 합동선대위를 통해 민주당과 더시민당이 사실상 한몸임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더시민당 측에 따르면, 오는 3일 양당은 제주도에서 다시 한 번 합동 선대위를 개최한다. 지난 1일 합동 선대위를 개최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