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라임 도피' 이종필 조력자 2명 구속…"증거인멸 등 염려"

    [데일리안] 입력 2020.03.29 08:17
    수정 2020.03.29 08:17
    김소영 기자 (acacia@dailian.co.kr)

법원 "증거 인멸과 도주의 염려" 발부

이종필 외국 도피 가능성…인터폴에 협조 요청



라임자산운용의 1조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2명이 2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뉴시스라임자산운용의 1조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2명이 2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뉴시스

피해액 1조 6천 억원대에 이르는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것으로 알려진 관계자 2명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김주현 판사는 28일 이 전 부사장을 도운 혐의를 받는 한모 씨와 성모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연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이에 앞서 서울남부지검은 이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와준 성모 씨와 한모 씨 등 조력자 2명을 '범인도피죄' 혐의로 26일 체포했다. 검찰은 이들의 구체적인 체포 경위나 이 전 부사장과의 관계 등은 밝히지 않았다.


작년 11월 행방을 감춘 이 전 부사장은 현재까지 도주 중이다. 당시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의 800억원대 횡령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 이 전 부사장은 출국이 금지돼 있으며 출국한 기록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밀항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