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국책은행'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긴급운영자금 1조원 지원

    [데일리안] 입력 2020.03.27 14:17
    수정 2020.03.27 14:18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두산그룹 자구노력 보며 추가 자금 지원 여부 검토"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이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이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이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은 27일 "두산중공업에 대해 계열주, 대주주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 이행, 자구노력을 전제로 경영안정과 시장안정을 위해 채권단이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시 두산그룹의 책임 있는 자구노력 등을 봐가면서 추가 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산업은행은 이날 오전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에서 두산중공업 관련 현안을 보고했고 두산중공업 채권은행 회의를 긴급 개최해 회사 정상화를 위한 채권단 공동지원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기존채권 연장 및 긴급자금 지원 동참을 요청했다.


산업은행은 "두산중공업은 신속하게 경영진단을 실시하고 자구노력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 실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채권단은 두산중공업 지원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해소시키는 한편 향후 두산그룹의 정상화 작업을 차질 없이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