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수능 연기설 '솔솔'…개학 또 미뤄질까?

    [데일리안] 입력 2020.03.24 14:32
    수정 2020.03.24 14:34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교육부 차관 "4월 6일 개학 속단 어려워"

내달 5일까지 이어질 사회적 거리두기 성과에 영향 받을 듯

서울의 한 교실(자료사진) ⓒ연합뉴스서울의 한 교실(자료사진) ⓒ연합뉴스

청와대와 정부가 수능 1~2주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다음달 6일로 예정된 개학 추가 연기 가능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학교 안팎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방안 브리핑에서 "3월 30일 개학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4월 6일 개학할 수 있을지도 속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이어 "개학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4가지 기준이 있다"면서 "4월 6일 개학 여부도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개학 여부를 가늠하는 네 가지 기준으로 △감염병 확산 수준 △치료 체계 구축 △개교에 대한 사회적 인식 △방역물품 비축 상황을 제시했다.


박 차관은 "지역이든 전국적이든 4가지 상황을 감안해 안심할 수 있을 만한 상황이라고 보여질 때 개학할 예정"이라며 "개학 여부를 결정할 때는 감염병 전문가와 질병관리본부의 의견을 듣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해 결정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될 경우 개학일정을 앞당길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 일별 환자수가 연일 두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해외 유입 환자가 늘고 있는 데다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돼 개학 일정을 앞당기긴 어려울 거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결국 정부가 다음달 5일까지 시행하기로 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결과가 개학 일정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평가다. 교육 당국이 오는 31일 수능 일정을 발표하기로 돼있는 만큼, 향후 1주일 방역 성과가 개학일 확정의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방역 성과를 높이기 위해 예방조치가 미흡한 종교시설 및 사업장에 대해 행정지도‧행정명령을 내리는 것은 물론 구상권 청구까지 언급하고 나선 상황이다.


교육부, 개학일·수능일정 결정 파급력 감안해 섣부른 전망 경계


일각에선 청와대와 정부가 내달 6일 개학을 전제로 수능 1~2주 연기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향후 확산세가 가파르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학사일정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교육 당국은 개학일·수능일정 확정이 갖는 파급력을 감안해 섣부른 전망에 선을 긋고 있다.


박 차관은 수능 연기 가능성에 대해 "개학 날짜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수능) 1주 연기니 2주 연기니 하는 것은 얘기할 수 없다"며 "개학 날짜가 결정이 돼야 그에 따른 대입 일정을 발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개학일 확정 후 수능일정 공지'라는 교육 당국 기존 방침을 재확인한 셈이다.


앞서 박 차관은 3차 개학연기 결정이 내려진 다음날 "수능을 그대로 (실시)하는 방법도 있고 1주나 2주를 연기하는 방법도 있다"면서 △수시 일정 조정 △정시 일정 조정 등 9가지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