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美 환자 2만명 넘어서...세계 4번째로 확진자 많아

    [데일리안] 입력 2020.03.22 10:55
    수정 2020.03.22 10:56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그랜드애비뉴에서 19일(현지시간) 한 시민이 코로나 19 확산으로 텅빈 중심가를 걷고 있다.ⓒAP/뉴시스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그랜드애비뉴에서 19일(현지시간) 한 시민이 코로나 19 확산으로 텅빈 중심가를 걷고 있다.ⓒAP/뉴시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만명을 넘어섰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CNN 방송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를 2만1240명으로 집계했다. 또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는 267명으로 집계했다.


지난 1월 21일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뒤 두 달 만에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2만명을 돌파했다.


연합뉴스는 “미 존스홉킨스대학도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만2177명이라고 밝혔다”면서 “또 로이터통신은 이날 기준 미국인 4명 중 거의 1명이 자택 격리 또는 영업장 폐쇄 명령을 받은 상태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중국과 이탈리아, 스페인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 전날까지만 해도 독일과 이란이 미국을 앞섰지만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며 이들 국가를 제쳤다.


이러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이날 주 전역에 ‘자택 대피’ 명령을 내렸다. 이 조치는 이날 오후 9시부터 900만명에 달하는 뉴저지 주민들을 상대로 발효된다.


이로써 뉴저지주는 앞서 자택 대피 명령을 내린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코네티컷주에 합류하게 됐다. 이들 주의 인구를 모두 합치면 8000만명을 넘어선다. 뉴저지주에선 하루 새 400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더 나오면서 전체 환자 수가 1327명이 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