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한국발 입국제한 137곳…'모든 외국인 입국금지' 국가 늘어

    [데일리안] 입력 2020.03.15 16:37
    수정 2020.03.15 16:39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노르웨이·폴란드·라트비아·에콰도르 문 닫아…유럽도 '빗장'

명시적 입국금지 67곳·격리조치 18곳·검역강화 52곳 등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더믹(세계적 대유행) 시대로 들어가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계속 늘고 있다.


특히 그동안에는 한국과 중국, 이탈리아 등 발병국에 대해서만 문을 걸어 잠갔다면 이제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봉쇄하는 나라들이 증가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 기준 한국으로부터 입국을 막거나 입국절차를 강화한 곳은 총 137개 국가·지역으로 전날보다 5곳이 늘었다.


폴란드와 발트해 연안국인 라트비아가 입국금지국으로 새로 이름을 올렸고, 노르웨이와 에콰도르는 당초 의무적 자가격리국이었지만 입국금지로 규제를 강화했다.


이들 네 나라는 모두 한국인뿐 아니라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이로써 아예 입국을 막거나 한국을 떠난 지 일정 기간이 지나야 입국을 허용하는 등 명시적 입국금지를 하는 국가·지역은 67곳으로 늘었다.


한국발 여행객에 대해 격리조치를 하는 곳은 중국을 포함해 18곳이다. 검역을 강화하거나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등 낮은 수위의 조처를 하는 국가는 52곳이다.


에스토니아와 우루과이, 칠레 등이 한국 등을 방문한 내외국인에 대해 14일 자가격리 조처에 들어갔다.


세계 각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