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조원태 회장의 '역발상'...대한항공, 여객기를 화물기로 운용

    [데일리안] 입력 2020.03.15 10:04
    수정 2020.03.15 10:04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비용절감 및 국내 수출입 기업 수송 지원 위해 아이디어 제시

13일 호치민 노선을 시작으로 칭다오 등에 여객기 화물기로 투입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한진그룹조원태 한진그룹 회장.ⓒ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닫혔던 베트남과 중국 노선의 하늘길을 다시 열었다. 조 회장이 제시한 역발상 아이디어로 대한항공이 운휴 중인 노선을 대상으로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해 운항한다.


대한항공은 15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노선 운휴와 감편으로 여객기가 활용되지 못하고 공항에 발이 묶여 있는 상태가 지속됨에 따라 비용 절감과 국내 수출입 기업 수송 지원을 위해 운휴 중인 노선을 대상으로 여객기에 화물만 실어 운항하기로 했다.


이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코로나19 전세적인 확산으로 인해 불어닥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자는 ‘발상의 전환’ 카드를 아이디어로 제시한데 따른 것이다.


조 회장은 최근 임원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새로운 시각으로 시장을 바라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화물 수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면 공급선을 다양화하는 한편 주기료 등 비용까지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세계 각국의 한국 출발 승객들의 입국 제한으로 대한항공은 지난 13일 기준 총 124개 노선 중 89개가 운휴 상태다. 또 수요 감소로 인한 잇따른 감편으로 국제선 여객 운항 횟수는 평소 대비 86% 줄어들었으며 여객기가 발이 묶임에 따라 여객기를 통한 화물 수송도 크게 감소한 상태다.


조원태 회장은 여객·화물, 경영전략·기획 등 핵심 부서에서 17년 동안 근무한 항공·물류 전문가로서의 경험을 발휘, 수출입 기업들의 원활한 경제 활동을 지원하는 한편 여객기 활용으로 공항 주기로 감면 등 비용 절감이라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위해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대한항공은 우선 지난 3월 3일부로 운휴인 베트남 호치민에 지난 13일부터 20여톤의 화물을 탑재할 수 있는 A330-300 여객기를 투입해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들의 긴급 물량과 한국발 농산물 등의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또 대한항공은 지난달 25일 부터 여객기가 운항하지 못하고 있는 중국 칭다오에는 오는 21일부터 여객기를 투입해 화물을 수송하는 등 대상 지역과 품목을 지속적으로 넓혀갈 예정이다.


조 회장은 지난 2009년 여객사업본부장 근무시 미국발 금융 위기, 신종플루 등의 영향으로 한국발 수요가 대폭 감소하는 위기에서 발상을 전환, 인천을 거쳐 제 3국으로 여행하는 환승 수요 대폭 유치했다.


이에 따라 2009년 전 세계 대부분의 대형 항공사들이 적자일때 1334억원 영업 흑자를 견인하는 등 항공 물류 전문가로서 탁월한 경영 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한국발 여객노선 운휴 뿐 아니라 미국의 유럽발 항공편 입항 금지 조치 등 코로나19로 인해 급변하고 있는 항공시장에 맞는 새로운 수요를 적극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조 회장은 “미국에 의해 대서양 하늘 길이 막힌 만큼 여객과 화물도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여객기를 화물기로 변경한 대한항공 A330.ⓒ대한항공여객기를 화물기로 변경한 대한항공 A330.ⓒ대한항공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