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새마을금고중앙회, 비상상황 대책회의 개최

    [데일리안] 입력 2020.03.10 12:11
    수정 2020.03.10 12:15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중앙회 및 13개 지역본부, 박차훈 회장 주재 하에 회의 개최

"철저한 방역과 보고체계 구축, 비상상황 탄력적 대응" 당부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코로나19 비상상황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새마을금고중앙회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코로나19 비상상황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 중앙본부에서 전국 13개 지역본부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비상상황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주재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 관련 현안 및 중앙회 대응사항을 공유하고, 회관별 대응전략을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중앙본부 외에 IT센터, 13개 지역본부, 2개 연수원 등이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지역본부 별 확진자 및 접촉자 현황을 공유하고 금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전략 등이 논의됐다. 또한 철저한 방역과 보고체계를 구축해 비상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중앙회는 앞서 지난 2월 24일부터 ‘코로나19 비상상황대책단’을 운영하며 방역 강화·행사 자제·교육일정 조정·분산근무 실시 등 적극적인 사전예방조치와 함께, 일선 새마을금고 업무지원에 빈틈이 없도록 비상상황 인력계획을 수립·시행중이다.


이밖에 전국 새마을금고 차원에서 코로나19 종합대책을 시행 중에 있다. 현재 지역사회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긴급금융지원을 실시해 지난 9일 기준으로 긴금자금대출 96억 원과 상환유예 613억 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코로나19가 전국적 문제로 확대되면서 지역주민들의 불편과 고통이 극심하다”며, “새마을금고가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안전한 금융기관이 되도록 중앙회 임직원 모두가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