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그린피스 “후쿠시마 올림픽시설 인근 방사선량 원전사고 이전 1775배”

    [데일리안] 입력 2020.03.09 20:22
    수정 2020.03.09 20:22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후쿠시마 원전의 2017년 9월 4일월 모습.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추진하고 있다.ⓒAP/뉴시스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후쿠시마 원전의 2017년 9월 4일월 모습.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추진하고 있다.ⓒAP/뉴시스

지난해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일대를 태풍이 강타한 후 방사성 물질이 당국의 오염 제거 작업이 대략 마무리된 지역으로 다량 누출된 것으로 보인다는 국제 환경단체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올해 여름 도쿄올림픽에 활용될 시설 인근의 방사선량은 원전 사고 전 후쿠시마의 평균 방사선량의 1700배를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는 그린피스저팬이 9일 오전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10월 16일∼11월 5일까지 후쿠시마(福島)현 일대의 방사선량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그린피스의 발표에 따르면 작년 10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휩쓸고 간 후 후쿠시마 일대를 조사한 결과 방사선량이 주변 평균보다 몇 배 높은 ‘핫스폿’이 다수 확인됐다.


피난 지시가 해제된 후쿠시마현 나미에마치(浪江町)의 폐교된 한 초등학교 주변의 경우, 도로를 따라 진흙이 묻은 나뭇잎이나 나뭇가지 등이 쌓인 곳이 많았다. 이런 장소가 핫스폿이 됐다고 그린피스는 평가했다. 그린피스는 “큰비에 의해 숲에서 방사능을 포함한 진흙이 붙은 나뭇잎이나 나뭇가지가 운반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 지역의 방사선량을 보면 국도 114호선을 따라 조사한 결과 핫스폿의 시간당(이하 동일) 방사선량은 지표면에서 높이 1m인 곳은 7마이크로시버트(μ㏜), 50㎝인 곳은 11μ㏜, 10㎝인 곳은 31μ㏜였다. 폐교된 초등학교 주변의 경우 지표에서 1m 높이는 1.3μ㏜, 50㎝는 1.8μ㏜, 10㎝는 2.9μ㏜로 각각 측정됐다.


이런 가운데 올해 여름 예정된 도쿄올림픽 관련 시설 인근의 방사선량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남쪽으로 약 20㎞ 거리에 있는 J 빌리지 일대에서도 핫스폿이 확인됐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출발 지점을 조사한 결과 지표면에서 방사선량이 71μ㏜에 달했다.


연합뉴스는 “그린피스에 따르면 원전사고 전 후쿠시마현의 방사선량을 보여주는 지표인 ‘백그라운드치’는 0.04μ㏜였는데 단순 비교하면 J빌리지 인근 핫스폿의 지표면 방사선량은 이 백그라운드치의 1775배에 해당하는 셈”이라고 보도했다. 그린피스 측은 이 정도의 방사선량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단정하기 어렵다면서도 “위험이 제로라고 말할 수 없다”고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그린피스는 핫스폿에 있는 방사성 물질이 무엇인지, 사람이 해당 장소에 계속 머무는지, 기상 현상 등의 영향으로 방사성 물질이 이동하는지 등 여러 변수가 있어 단순 비교하거나 간단하게 설명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