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아베, 한·중 입국제한 묻자 “누계 감염자 수 고려한 정치적 판단”

    [데일리안] 입력 2020.03.09 20:04
    수정 2020.03.09 20:04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하고있다.ⓒ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하고있다.ⓒAP/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9일 한국과 중국을 겨냥한 입국제한 조치에 관련, 누계 감염자 수가 급증한 점을 고려해 정치적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예산위원회에서 한중 입국제한 문제를 전문가 회의에 상정하지 않아도 좋다고 한 것이 아베 총리의 지시인지를 따지는 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아베 총리는 “최종적으로 정치적 판단을 한 것이지만, 이것은 물론 저만의 판단이 아니라 외무성 등과도 협의해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중 입국제한에 과학적 근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선 한국에 대해서는 현재도 감염자가 급증하는 곳”이라며 “이미 대구광역시를 중심으로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입국) 제한을 하고 있었지만 그것을 확대하는 가운데 전역에 대해 이미 발표한 것처럼 대응을 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왜 이탈리아는 포함되지 않았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이탈리아를 대상으로 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중”이라며 “필요가 있다면 주저 없이 판단하겠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는 아베 총리가 이날 오후 아키노 고조(秋野公造) 공명당 의원의 추가 질의에 대한 답변에선 누계 감염자 수를 근거로 댔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누계 감염자 수가 중국은 8만명을 넘고 한국은 7000명 이상으로 발표됐다. 이를 고려해 적극적이고 과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한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이 안심할 수 있는 그런 조치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즈기와(水際)’ 대책으로 중요한 것은 앞으로도 주저하지 않고 실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즈기와’는 해외의 감염원을 공항이나 항구 단계에서 검역 등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는 의미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내세우는 핵심 정책이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한국인을 상대로 입국금지에 가까운 대응을 한 것에 대해선 과학적 근거가 약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