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강경화, 日 대사 초치…"한국인 입국제한 개탄 금할 수 없어"

    [데일리안] 입력 2020.03.06 18:45
    수정 2020.03.06 20:15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이례적 직접 초치…유감 표명·조처 철회 촉구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가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 입국 제한 강화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초치돼 면담을 한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전날 일본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격리, 무비자 입국 중단 등을 발표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가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 입국 제한 강화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초치돼 면담을 한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전날 일본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격리, 무비자 입국 중단 등을 발표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일본의 한국인 입국제한 강화 조치에 항의하기 위해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청사로 도미타 대사를 불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일본의 한국인 무비자 입국 금지 등의 조처에 유감을 표명하는 한편 해당 조처의 철회를 촉구했다.


강 장관은 "노골적인 입국제한 강화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우리 정부의 엄중한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초치했다)"며 "본인이 직접 대사를 만나자고 한 것만으로도 우리의 인식을 잘 느끼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우리 정부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우수한 방역 체계를 통해서 코로나19를 엄격하게 통제 관리하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가 이와 같은 부당한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더구나 추가 조치를 자제할 것을 그간 수차례 촉구했음에도 충분한 협의는 물론 사전 통보도 없이 조치를 강행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측의 조치는 참으로 비우호적일 뿐만 아니라 비과학적이기까지 한 것으로서 일본 정부가 객관적 사실과 상황을 직시하면서 이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지금 장관님께서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서는 주의 깊게 잘 들었다"면서 "정확히 본부에 보고하겠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대한 일본의 상황은 장관님께서도 잘 알고 계시겠지만 앞으로 1~2주간이 코로나19를 종식시킬 수 있을지의 여부가 달려 있는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