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성지순례단 코로나19 확진 18명…접촉자 170여명에 확산 우려

    [데일리안] 입력 2020.02.23 14:26
    수정 2020.02.23 14:27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코로나19 선별진료소.ⓒ데일리안 류영주기자코로나19 선별진료소.ⓒ데일리안 류영주기자

이스라엘 성지순례 참가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이 늘어 지역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감염 경로와 원인을 다양하게 조사하고 있으나 오리무중이다.


23일 경북도와 북부지역 지자체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도민 39명(가이드 1명 서울 포함) 가운데 18명이 지난 21일과 22일 오전·오후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의성 9명, 안동 5명, 영주 1명, 영덕 1명, 예천(의성 거주) 1명, 서울(가이드) 1명이다.


이들을 포함한 안동, 의성, 영주 등에 사는 주민 39명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일부는 귀국한 다음 날부터 식당 등에 가거나 직장에서 근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당국 조사 결과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현재 170여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본다.


경북도는 "성지순례단 감염 원인을 다양하게 조사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파악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이스라엘에 감염자가 없는데 현지에서인지 비행기 안에서인지 파악을 못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성지순례에 참여한 주민이 있는 북부 시·군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비상이 걸렸다. 확진자 6명(일반 시민 1명 포함)이 나온 안동시는 접촉자 26명을 격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2명은 검사 중이다.


의성군은 확진자 9명을 밀접 접촉한 56명을 상대로 23일 검체를 채취해 보건당국에 검사를 의뢰한다. 또한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확진자와 접촉자간 상세한 동선 파악에 들어갔고 지금까지 드러난 이동 동선에 따라 집중 방역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