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트럼프, 미국 비난한 이란 최고지도자에 "말 조심 하라" 경고

    [데일리안] 입력 2020.01.18 10:29
    수정 2020.01.18 10:32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을 맹비난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를 향해 "말 조심 하라"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을 맹비난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를 향해 "말 조심 하라"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을 맹비난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를 향해 "말 조심 하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가 미국의 이란군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공습 살해에 대해 미국과 유럽을 거친 단어로 조롱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응수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최근 그리 최고가 아닌 이른바 이란의 '최고 지도자'는 미국과 유럽에 대해 몇몇 못된 말들을 했다"면서 "그들의 경제는 추락하고 국민은 고통받고 있다. 그는 자신의 말을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수도 테헤란에서 금요 대예배를 집전하면서 "솔레이마니 암살은 미국의 수치"라며 "미국인 광대들은 이란 국민을 지지하는 척하지만 결국 이란인을 배신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서방국가들은 이란인을 굴복시키기에는 너무 약하다"며 "영국, 프랑스, 독일은 미국의 하수인"이라고 비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