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손흥민 없는 EPL 박싱데이, 관전 포인트는?

    [데일리안] 입력 2019.12.27 00:01
    수정 2019.12.26 23:18
    김평호 기자

26일부터 팀마다 1주일간 3경기

리버풀·레스터 선두싸움 등 빅매치 풍성

손흥민은 다이렉트 퇴장에 따른 3경기 출전정지 징계로 박싱데이에 나설 수 없게 됐다. ⓒ 뉴시스손흥민은 다이렉트 퇴장에 따른 3경기 출전정지 징계로 박싱데이에 나설 수 없게 됐다. ⓒ 뉴시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다이렉트 퇴장에 따른 3경기 출전정지 징계가 확정되면서 올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는 코리안리거 없는 박싱데이를 맞이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EPL 20개 팀들은 26일(이하 한국시각)부더 죽음의 박싱데이 일정을 소화한다. 1주일 동안 3경기를 소화하는 강행군이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은 박싱데이를 앞둔 지난 23일 첼시와의 홈경기서 상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와 경합 과정에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징계를 받았다.

갈 길 바쁜 토트넘은 첼시와의 4위 쟁탈전에서 한걸음 밀려나며 7위까지 떨어졌다. 중요한 박싱데이 일정을 통해 만회하지 못하면 올 시즌 목표로 하는 ‘빅4’ 진입이 어려울 수도 있다.

토트넘은 26일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전을 시작으로 노리치시티(29일), 사우샘프턴(2일)과의 리그 경기와 미들즈브러(5일)와의 FA컵까지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한다. 손흥민은 미들즈브러전을 통해 복귀 할 전망이다.

하지만 올해는 마감을 했기 때문에 연말을 기다렸던 축구 팬들은 아쉬움은 커져만 간다. 대표팀 전 캡틴 기성용 역시 소속팀 뉴캐슬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무료한 연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아쉬움을 달랠 길은 있다. 코리안리거는 볼 수 없지만 빅매치는 풍성하다.

선두 리버풀과 2위 레스터시티가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 뉴시스선두 리버풀과 2위 레스터시티가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 뉴시스

우선 27일 오전 5시에는 선두 리버풀과 2위 레스터시티가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두 팀의 간격은 한 경기를 덜 치른 리버풀이 승점 10차이로 여유 있게 앞서고 있지만 맞대결에서 패한다면 상위권 팀들의 추격에 놓일 수 있다.

반대로 리버풀이 승리한다면 새해해도 독주 체제는 계속될 전망이다. 그나마 레스터시티의 홈경기로 펼쳐진다는 점에서 두 팀의 대결은 그 어느 때보다 불꽃이 튈 전망이다.

29일에는 라이벌 아스날과 첼시의 ‘런던 더비’가 기다리고 있다.

최근 토트넘과의 런던 더비서 짜릿한 승리를 거둔 첼시가 아스날마저 제압하고 우승 경쟁에 뛰어들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반면 11위로 추락해 있는 아스날은 첼시와의 홈경기마저 내준다면 타격이 제법 클 수밖에 없다. 아스날은 1월 2일에도 라이벌 맨유와 대결을 앞두고 있어 이번 박싱데이가 위기이자 기회다.

이 밖에 리그 18~20위에 안착해 있는 애스턴 빌라, 노리치시티, 왓퍼드가 강등권 탈출에 나설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EPL서는 박싱데이 주간 강등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팀은 결국 강등된다는 속설이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