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美전문가들, "北 ICBM 발사" 우려…관련 기술 개선·고도화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10:26
    수정 2019.12.15 11:06
    스팟뉴스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데일리안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데일리안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이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위해 북한이 기술을 개선·고도화하고 있는 것으로 우려했다.

북한은 7일에 이어 엿새 만인 13일(한국시간)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단행했다고 14일 발표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 담화에 나온 표현과 정보를 토대로 북측 활동과 관련 기술의 진전 상황에 대한 평가를 내놓았다.

비확산 전문가인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는 트윗에서 담화 중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 부분을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영문 표현(Reliable strategic nuclear deterrent)을 인용, "그 네 단어는 매우 중요하다"며 '재핵화(Renuclearization)'라는 신조어 표현으로 북한의 움직임을 규정했다.

미국 과학자연맹(FAS)의 앤킷 판다 선임연구원도 이 표현에 대해 "2017년 이후 우리가 많이 들어왔던 구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믿음직한'이라는 표현을 강조한 것을 두고 "이는 아마도 기존의 액체 추진체 엔진 기술의 반복·수정을 시험하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예를 들어 RD-250 변형 엔진을 더욱 개선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짚었다.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트윗에서 "7분은 모터 분사·연소(burn)보다는 RV(Reentry Vehicle·재진입체) 시험처럼 들린다"고 말했다.

대기권 재진입체 기술은 북한 탄도미사일 개발의 남은 과제 중 하나로 여겨지는 기술이다. 이는 탄도미사일이 대기권을 벗어났다가 다시 진입하도록 하는 기술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에서 가장 난도 높은 기술로 꼽힌다.

그는 또한 북한군 서열 2위이자 남한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박정천 총참모장이 담화에서 거론한 "또 다른 전략무기"라는 표현을 트윗에 올리며 그 의미에 주목하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