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공유의 집' 김준수, 브라운관 10년 공백 '갈증 해소'

    [데일리안] 입력 2019.12.13 10:35
    수정 2019.12.13 10:35
    이한철 기자
'공유의 집'에 출연한 김준수가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방송 캡처.

김준수가 10년 만에 방송 출연으로 하루종일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김준수의 출연으로 첫 방송부터 뜨거운 화제를 얻은 MBC '공유의 집' 2회 방송이 12일 전파를 탔다. 전 회에 비해 더 공유 메이트들과 한층 가까워진 김준수의 모습과 함께 일상생활에서의 자연스러운 모습들은 물론 그간 그가 가지고 있던 진솔한 속내들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공유 끝판왕'이 된 김준수의 모습들이 모두 공개됐다. 공유 메이트들과 함께 식사를 준비하며 시간과 물건들을 모두 공유하는 라이프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누군가와 같은 방을 쓰는 게 오랜만이라는 김준수는 노홍철에게 계속해서 말을 걸며 쉽사리 잠들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통해 김준수의 귀호강 라이브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나간다'라는 노래를 선곡해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김준수는 인터뷰를 통해 "지난 10년간 방송 출연을 위해 많이 노력했지만 출연 기회가 무산된 적이 많았다. 이 음악을 듣고 부르면서 많은 위안이 됐다. 공유의 집'을 통해 방송에 출연할 수 있게 되어 오늘은 처음으로 이 노래를 행복하게 부른 것 같다"고 진심 어린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어 김준수는 박명수와 함께 난생 처음으로 중고 거래에 도전했다. 라디오 방송을 앞둔 박명수와 함께 스쿠터를 타고 전기포트를 직거래하기 위해 일찍 여의도로 향한 김준수는 10년 만에 다시 찾아온 방송국에 문 앞에 서서 어색해하기도. 김준수는 박명수의 라디오 스케줄이 끝날 때까지 혼자 공유 자전거를 타며 기다렸다.

본격적인 두 사람의 중고 거래 도전이 시작됐다. 박명수는 중고 거래가 처음인 김준수에게 전기포트 값 500원을 깎으라는 미션을 줬다. 판매자를 만난 김준수는 당황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무사히 할인을 받으며 인생 첫 중고 거래에 성공했다. 하지만 돈을 따로 빼놓는다는 사실을 잊은 채 모두 건네 결국 더 비싸게 구입하는 허당미를 발산, 시청자들에게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이렇듯 김준수는 방송을 통해 허당미는 물론 귀여운 매력들을 선보이며 10년 만에 솔직한 모습들로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김준수의 출연만으로도 하루 종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한 '공유의 집'은 파일럿 방송에도 불구, 벌써부터 정규 편성을 원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적지 않다.

지난 10년간 가수로서 그리고 뮤지컬 배우로서 대중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김준수가 그 무엇보다 기다려왔던 방송 출연의 갈증을 해소하며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모두 사로잡았다. 방송을 통해 '안방1열'에 조심스럽게 문을 두드린 김준수가 앞으로 선보일 행보와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10년 동안 본인이 가장 힘들었을 텐데 묵묵히 견뎌 온 게 너무 장하다! 앞으로 꽃길만 걸으세요!", "방송에 내내 웃겨서 힘들었네! 이 사람 이렇게 허당미 넘치는 사람이었어?", "'공유의 집' 통해서 많은 걸 공유받고 갑니다. 즐겁고 위안이 됐던 시간이에요", "앞으로 더 많은 방송에서 봤으면 좋겠어요!" 등 인스타그램, 트위터, 시청자 게시판 등 각종 SNS를 통해서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한편, MBC '공유의 집'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넨 김준수는 오는 12월 28일과 29일 오후 7시, 양일간 코엑스 Hall D에서 연말 콘서트 '2019 XIA Ballad&Musical Concert with Orchestra Vol.6'로 관객들을 만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