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60년 만에 우승 박항서 “베트남 행복해 기뻐”

    [데일리안] 입력 2019.12.11 09:06
    수정 2019.12.11 09:28
    김평호 기자

매니지먼트 통해 소감 전해

동남아시안(SEA) 게임서 베트남에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 안긴 박항서 감독. ⓒ 뉴시스동남아시안(SEA) 게임서 베트남에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 안긴 박항서 감독. ⓒ 뉴시스

동남아시안(SEA) 게임서 베트남에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안긴 박항서 감독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열린 동남아시안(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달 베트남 축구협회와 재계약을 체결한 뒤 한 달 만에 우승컵을 안긴 박항서 감독은 또 한 번 베트남을 열광의 도가니로 빠뜨렸다.

박 감독은 경기 직후 매니지먼트를 맡은 이동준 DJ매지니먼트 대표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그는 “베트남 축구 팬들이 행복할 수 있게 돼 기뻤다”며 “60년 만에 (베트남의 우승) 한을 풀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이날 경기 후반 32분께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하는 바람에 공식 기자회견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