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VIP' 안방매료 이유

    [데일리안] 입력 2019.12.09 17:45
    수정 2019.12.09 17:46
    김명신 기자

'VIP’가 화제성과 클립 조회수, 시청률로 1위 독주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이 직접 꼽은 11, 12회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SBS

'VIP’가 화제성과 클립 조회수, 시청률로 1위 독주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이 직접 꼽은 11, 12회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 제작 더스토리웍스)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드라마로 탄탄한 대본과 연출력,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 향연이 이어지면서 월화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지난 10회 방송분은 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3.5%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데 이어, 분당 최고 시청률은 14.6%, 2049 시청률은 4.7%를 나타냈다. 드라마 첫 회 방송부터 10회까지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는, 월화드라마 최강자의 저력을 발산하고 있다.

무엇보다 ‘VIP’는 시청률뿐만 아니라 다양한 지표에서 1위를 석권하며 선풍적인 열풍을 증명하고 있다. 지난 11월 25일부터 12월 1일까지 분석한, 콘텐츠 영향력 평가지수인 CPI 집계에서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부분 1위, 포털 사이트 주간 클립 실적에서는 전채널 프로그램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특히 ‘VIP’ 클립 재생수는 355만 뷰를 기록, 2위와는 100만 뷰 정도 차이가 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 방송에서 나정선(장나라)은 굳게 잠겨있던 방을 열고 들어가 아이 침대 위 모빌을 보며 오열을 터트렸고, 박성준(이상윤)은 신임받던 부사장(박성근) 내외에게 프라이빗 스캔들을 들키게 됐다. 이어 이현아(이청아)는 송미나(곽선영)와 배이사(장혁진)가 함께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는 상황을 목격하고 심상치 않은 눈빛을 보였고, 송미나는 승진이라는 명목으로 옥죄어오는 배이사의 요구에 난처한 기색을 드리웠다.

또한 온유리(표예진)는 나정선에게 업무에 대한 자격과 이중적 성품에 대한 불편함을 일침 당하자 서러운 감정을 토해냈고, 나정선, 박성준, 온유리 관계를 알아차린 마상우(신재하)는 나정선 편에 서 당황스러운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처럼 VIP 전담팀 각각이 불편한 진실과 마주한 상황에서, 제작진이 11, 12회에서 6인의 휘몰아치는 감정들이 얽히고설켜 격변을 일으킨다고 전해 전개에 관심을 촉발시키고 있다.

나정선은 부사장 내외와의 식사가 끝날 쯤 온유리가 쏘아 올린 박성준의 견과류 알레르기를 시작으로 박성준 차량의 블랙박스 속 사진을 제시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폭로했다. 이어 박성준에게 “전부를 잃는 게 어떤 건지 보여줄게. 같이 가자 지옥으로”라는 묵직한 돌직구를 날렸던 터.

이에 박성준은 고개를 떨궜고,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복잡한 심경에 사로잡혔음을 짐작케 했다. 또한 예고편을 통해 나정선 집 앞에 선 박성준의 모습 뒤로 “내가 네 옆에 있을게”라는 의미심장한 말이 더해지면서 박성준이 과연 누구에게 이 말을 건넨 것일지, 이 한마디가 극에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귀추를 주목시키고 있다.


제작진 측은 “11, 12회는 모든 것을 알게 된 나정선의 휘몰아치는 감정들과 박성준의 마음속 진실이 밝혀지며 최고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선사한다”며 “또한 VIP 전담팀에도 예측 불가 폭풍우가 몰아친다. 각 캐릭터의 쉴 새 없는 감정 변곡점 전개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