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대성호 화재 시작된 곳 선미는 아냐"

    [데일리안] 입력 2019.12.05 17:09
    수정 2019.12.05 17:09
    스팟뉴스팀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가 시작된 곳이 선미 부분은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다.

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주해경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소방안전본부, 목포해난심판원 등 5개 기관이 실시한 대성호 선미 합동 감식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 감정 결과 연료탱크와 창고 내부는 연소하지 않은 상태였다. 선미에서는 발화와 관련지을 만한 시설물 잔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대성호 선미 부분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해경은 전했다.

화재로 두동강 난 대성호 선체 중 선수 부분은 침몰한 상태다. 이에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

한편, 지난달 19일 오전 제주시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로 승선원 12명 중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사고 17일째인 이날도 사고 해역 부근에서는 실종자와 침몰한 선수 부분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