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신장인권법안 통과에…中, 美 대사관원 초치해 항의

    [데일리안] 입력 2019.12.05 16:20
    수정 2019.12.05 16:20
    스팟뉴스팀

"중국 내정 간섭 즉시 중단 촉구"

"중국 내정 간섭 즉시 중단 촉구"

미국 하원이 2019 신장 위구르 인권 정책 법안(이하 신장인권법안)을 통과시킨 것과 관, 미 대사관원을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전날 친강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윌리엄 클라인 주중 미국대사관 공사 참사관을 초치해 신장인권법안 통과와 관련해 엄중한 교섭을 제기하고, 강력히 항의했다.

친 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미국이 즉시 잘못을 바로잡고, 신장 문제를 빌미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신장은 중국의 일부분이고, 신장 사무는 온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다. 중국은 어떤 국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은 중국 측이 법에 따라 신장에서 벌이는 반테러 조치를 왜곡해 인권침해 행위로 만들었다"며 "이런 행위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함부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중국이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며 "중국 민족 관계를 도발하고, 신장의 번영과 안정, 중국발전을 파괴하는 어떤 행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북서쪽에 위치하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는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의 분리 독립운동으로 유혈사태가 끊이지 않는 중국의 화약고로 불리는 지역으로, 18세기 위구르인의 독립운동을 청 왕조가 군대를 파견해 진압한 이후 반중 정서가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는 지역이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에 병합된 뒤 1955년 신장 위구르 자치구가 됐으며, 한족의 대량 이주가 민족 갈등을 불러일으키며 분리 독립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 위구르족의 분리 독립운동을 제압하기 위해 강경 정책을 펴고 있으며, 직업 훈련소라는 교육 시설을 세워 국제 사회로부터 위구르족을 강제 수용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