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GS홈쇼핑, 베트남서 2500만달러 계약 실적 올려

    [데일리안] 입력 2019.12.02 09:09
    수정 2019.12.02 09:09
    최승근 기자
ⓒGS홈쇼핑ⓒGS홈쇼핑

GS홈쇼핑이 중소기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진행한 ‘제 10회 동남아 홈쇼핑 시장 개척단’이 2500만달러 이상의 수출계약 추진 실적을 올렸다.

GS홈쇼핑은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3박 5일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동남아 홈쇼핑 진출전략 설명회 및 현지 MD·온·오프라인 유통업체 바이어 초청 상담회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실적을 달성했다. 수출상담 건수는 219건에 달했다.

이번으로 10회째를 맞은 ‘동남아 홈쇼핑 시장 개척단’은 GS홈쇼핑과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무역협회가 함께 진행하는 사업이다. 2015년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태국, 인도네시아 등지에서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시장 개척단에서는 이‧미용품, 생활용품, 주방용품, 레포츠 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취급하는 국내 중소기업 19곳이 참가했다. 참가 기업들은 GS홈쇼핑의 베트남 합작 홈쇼핑인 ‘VGS SHOP’은 물론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홈쇼핑 MD와 1대 1 상담을 받았다.

박상곤 거림산업 대표는 “GS홈쇼핑의 ‘동남아 홈쇼핑 시장 개척단’ 행사는 그 취지가 명확한 만큼 현지에서 수출상담을 받을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며 “동남아 시장에 진출하고 싶었지만 막막했던 중소기업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현 리즈케이 코스메틱 상무는 “최근 신흥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에 진출하기 위해 철저한 준비를 해왔고, 또 이번 행사로 목표 달성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돼 기쁘다”며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참가 기업들은 1대 1 수출상담 이후 현지 백화점 및 대형마트의 시장 조사를 진행하는 등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이 진행됐다.

백정희 GS홈쇼핑 해외사업부 상무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6%대의 높은 성장세로 주목받고 있는 베트남에서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돼 더욱 뜻깊다”며 “GS홈쇼핑은 참가 중소기업들이 베트남을 발판 삼아 동남아시장으로 발을 넓히고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더욱 든든한 파트너가 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