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월성 1호기 ‘운명의 날’…원안위 앞 찬반집회

    [데일리안] 입력 2019.11.22 11:33
    수정 2019.11.22 13:45
    조재학 기자

한수원 노조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 무기한 연기해야”

탈핵시민행동 “안전성 문제 많아…즉각 영구정지해야”

원안위, 22일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안건 재상정

한수원 노조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 무기한 연기해야”
탈핵시민행동 “안전성 문제 많아…즉각 영구정지해야”
원안위, 22일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안건 재상정

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하기 위한 제111회 원안위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월성 원전의 영구정지에 대해 찬성과 반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하기 위한 제111회 원안위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월성 원전의 영구정지에 대해 찬성과 반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2일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여부를 심의하는 가운데 회의가 예정된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찬반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이날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원안위 규탄 집회’를 개최하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감사원 감사를 위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심사를 즉각 중지하라고 주장했다.

노희철 한수원 노조 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감사원 감사는 한수원의 월성 1호기 결정이 위법할 수 있다는 국회차원의 합리적 의심에 근거해 시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감사원 감사의 결과에 따라 한수원의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신청 자체가 무효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 엄중한 의결을 통해 결정된 감사원 감사를 자칫 무력화시킬 수도 있는 행위를 원안위가 강행하려는 의도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안위는 한수원이 신청한 ‘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에 대해 원안위법에 근거해 심의‧의결하는 적법한 절차이며 원안위의 심의‧의결과 한수원에 대한 감사원 감사는 쟁점이 다른 별건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노 위원장은 또 “원안위는 더 이상 사업자의 신청이라는 명분 뒤에 숨어 국가 원자력 안전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의 명성과 신뢰를 스스로 무너뜨리는 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심의‧의결의 무기한 연기’를 공식적으로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하기 위한 제111회 원안위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조합원들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반대를 외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하기 위한 제111회 원안위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조합원들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반대를 외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날 광화문 KT빌딩 앞에서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하라는 찬성집회도 열렸다.

최경숙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활동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건은 지난달 11일 회의에 상정된 바 있으나, 자유한국당 추천 비상임위원 2명의 반대로 심의 되지 못했다”며 “이미 정부 정책으로 폐쇄가 결정돼, 사업자인 한수원이 영구정지를 신청한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심사를 안전성과 무관한 이유로 미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월성1호기는 안정성에도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 수명연장 허가당시에도 수많은 논란을 겪었지만 원안위는 표결로 이를 강행처리했다”며 “2166명의 국민소송단이 월성 1호기 수명연장허가 무효소송을 제기했고, 1심에서 수명연장 허가 취소 판결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헌석 정의당 생태에너지본부장은 “월성 1호기는 경제성이 없고, 전세계에서 중수로(월성 1호기 노형)를 운영하는 나라도 몇 안된다”며 “월성 1호기는 이미 수명이 끝났고, 더 운영할 수 없는 원전”이라고 말했다.

원안위가 월성 1호기 운영변경허가안(영구정지)을 의결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정지 원전이 된다.

한편, 이날 원안위는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외에도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 건설도 심의‧의결한다.
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하기 위한 제111회 원안위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을 촉구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하기 위한 제111회 원안위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을 촉구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