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거세지는 ‘탈원전 반대’ 물결…“산업‧지역 넘어 국민으로”

    [데일리안] 입력 2019.11.07 14:00
    수정 2019.11.07 13:48
    조재학 기자

“원전, 기후변화‧미세먼지 해결책…국민께 알릴 것”

7일 국회의원회관서 출범식 갖고 공식 활동 시작

“원전, 기후변화‧미세먼지 해결책…국민께 알릴 것”
7일 국회의원회관서 출범식 갖고 공식 활동 시작

지난 7월 18일 오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에서 열린 ‘탈원전 반대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에 참석자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지난 7월 18일 오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에서 열린 ‘탈원전 반대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에 참석자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원자력 산‧학‧연과 원전 소재 지역 등 이해관계자 중심으로 진행된 탈원전 반대 운동이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까지 확산되는 모양새다.

원자력국민연대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병기 원자력국민연대 공동회장(전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위원장)은 출범 취지에 대해 “원자력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증진과 이를 통한 원자력발전의 이용을 촉진하겠다”며 “저탄소 사회구현을 위한 국민들의 참여와 노력을 이끌어 내 국가융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원자력 학계‧노동계‧시민단체로 구성된 원자력정책연대와 신한울 3‧4호기 건설예정지인 경상북도 울진군의 울진군범군민대책위원회(울진군범대위) 등은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에 반발해왔다.

울진군범대위는 지난해 9월 청와대 연무관 앞 광장에서 ‘울진군민총궐기대회’를 벌이는 등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정부에 강력하게 요청했다.

또 지난 4월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기본)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는 3차 에기본에 충분한 의견수렴이 되지 않았다며 공청회 무효를 주장하기도 했다. 3차 에기본에는 신한울 3‧4호기 건설계획 백지화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그대로 반영됐다.

원전산업계 노동조합이 연대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도 지난 9월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를 정부에 요구한 바 있다.

원자력 산업계와 지역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이를 외면하고 있다.

원자력국민연대는 탈원전 정책이 원자력계와 일부 지역에만 영향을 미치는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이슈로 떠오른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서의 원전의 강점을 국민에게 알린다는 계획이다.

원전은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량이 극히 적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할 최적의 대안이라는 것.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따르면 에너지원별 이산화탄소 배출 계수(g/kWh)는 원자력이 10으로 가장 낮고, 태양광 54, LNG(가스) 549, 석유 782, 석탄 991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서명운동’에는 56만명이 넘는 국민이 동참하는 등 국민적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6일 기준 온라인서명 27만2469명, 현장서명 29만6702명 총 56만9171명이 참여했다.

또 한국원자력학회가 지난 6월 발표한 제4차 ‘2019 원자력 발전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에서도 원전 비중을 유지 또는 확대해야 하다는 의견이 72.3%,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25.2%로 나타났다. 원전의 장점으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다’에 65.4%가 동의했다.

김병기 공동회장은 “원자력국민연대를 지역마다 지부를 둔 전국적인 조직 체계를 갖춰 탈원전 정책에 대항해나갈 것”이라며 “원전이 미세먼지와 기후변화에 해결책이라는 점을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