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한화시스템, 필리핀에 함정 전투체계 수출

    [데일리안] 입력 2019.08.28 17:50
    수정 2019.08.28 17:59
    이홍석 기자

호위함 업그레이드 위한 300억 규모 전투체계 공급 사업 수주

글로벌 기술력 입증...전투체계 분야 해외 시장 수출 확대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맨 오른쪽)가 2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가운데)과 필리핀 해군에 함정 전투체계를 공급하는 300억 규모 계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버나드 발렌시아 필리핀 해군사업단장,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 로렌자나 국방장관,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장 대표.ⓒ한화시스템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맨 오른쪽)가 2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가운데)과 필리핀 해군에 함정 전투체계를 공급하는 300억 규모 계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버나드 발렌시아 필리핀 해군사업단장,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 로렌자나 국방장관,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장 대표.ⓒ한화시스템
호위함 업그레이드 위한 300억 규모 전투체계 공급 사업 수주
글로벌 기술력 입증...전투체계 분야 해외 시장 수출 확대


한화시스템이 필리핀에 함정 전투체계를 수출한다. 필리핀 호위함 업그레이드 위한 300억 규모 전투체계 공급 사업을 수주하며 글로벌 기술력을 입증하며 전투체계 분야 해외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한화시스템(대표 장시권)은 2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필리핀 국방부와 필리핀 해군이 운용 중인 3000t급 호위함(Frigate) 3척의 성능 개량을 위해 함정 전투체계를 공급하는 300억원 규모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함정 전투체계는 함정 두뇌에 해당되는 대형 장비로서 함정 탑재 탐지, 무장, 항해 지원 장비 등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통합전술상황 정보를 생성·공유하며 지휘 및 무장 통제를 자동화해 함정 전투 효과를 극대화 시켜주는 통합 시스템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함정 전투체계뿐만 아니라 전자전장비(ESM·Electronic Support Measure)와 소나(Sonar·음파탐지기)를 통합 공급한다. 뿐만 아니라 기존 설치된 76미리 함포 및 신규 설치 3차원 탐색 레이다 등 모든 무장과 센서를 연동·통합 및 시험하는 업무도 수행해 호위함의 핵심 성능 개량을 책임지게 된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7년 이뤄졌던 필리핀 해군 신형 2600t급 호위함 탑재용 함정 전투체계 계약에 연이은 쾌거다. 당시 필리핀 국방부는 현대중공업과의 함정 건조 계약시 검증된 전투체계 장착 조건에 따라 지난 2000년대 이후 우리 해군의 모든 함정에서 작전 운용되며 충분히 입증된 한화시스템의 함정 전투체계를 선택한 바 있다.

회사측은 "필리핀 국방부를 상대로 기존 계약을 통해 확인된 시스템 성능과 운용성, 그리고 기 수주 성과와 현지 조선업체들과의 기술협력 부분을 적극 부각했다"며 "그 결과, 해외 선진업체와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수주로 첨단 방산 IT 품목 중 하나인 전투체계 분야에서의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해 해외 시장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30여년간 대한민국 해군의 함정 및 잠수함 등 80여척에 성공적으로 전투체계를 공급하며 해군 전력증강에 기여해왔다.

특히 실제 운용 간 파악된 새로운 작전 요구사항을 보완해 성능을 지속 업그레이드하면서 첨단 전투체계를 개발, 양산하고 후속 군수지원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의 전투체계는 국내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은 물론, 세계 표준의 오픈 아키텍처 기술을 적용해 통합 작전에 필수인 멀티 전술데이터링크 연동 구조 설계를 구현한 것이 장점이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필리핀 국방부의 요구조건을 충족한 성능 및 운용성에 더해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및 해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다시 한번 해외 시장에 전투체계를 수출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첨단 함정 전투체계 연구 개발에 적극 투자함으로써 국내 시장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해외 수출 기회를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