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文대통령, 시진핑 만나 '김정은 의중'부터 물어

    [데일리안] 입력 2019.06.27 18:33
    수정 2019.06.27 19:19
    이충재 기자

오사카 G20서 첫 정상회담…"방북결과 직접 듣게 돼"

시 주석 "중국은 한반도 평화‧안전 유지에 기여할 것"

오사카 G20서 첫 정상회담…"방북결과 직접 듣게 돼"
시 주석 "중국은 한반도 평화‧안전 유지에 기여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자료사진)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자료사진) ⓒ연합뉴스

오사카(일본) = 이충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지인 일본 오사카 한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한중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5번째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이날 오후 5시 45분부터 6시 16분까지 약 30분간 마주앉았다.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하기엔 촉박한 시간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회담 시작과 함께 공개된 모두발언에서 "방북 결과를 직접 들을 기회를 갖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김정은 의중'에 관심을 나타냈다.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시 주석이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김 위원장과 회담을 하는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건설적 역할과 기여해준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과 끊임없는 관계 발전을 추진할 것"이라며 "한반도와 이 지역 평화‧안전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