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김경수 '그림자 수행'…지역유세 같았던 文대통령의 'PK방문'

    [데일리안] 입력 2019.06.06 04:00
    수정 2019.06.06 05:16
    이충재 기자

4월 '보석 석방' 후 첫 만남…지역 행사 내내 '대통령과 투샷'

4월 '보석 석방' 후 첫 만남…올해 들어 네번째 PK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경남 창원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함께 둘러보고 있다.ⓒ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경남 창원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함께 둘러보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차기 총선의 전략적 교두보인 경남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환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데 이어 수소버스 개통식을 비롯해 인근에서 열린 수소충전소 시찰까지 이날 공식일정을 모두 경남에서 보냈다. 올해 들어서만 네번째 부산·경남(PK) 지역 방문이다.

김경수와 함께한 경남투어…지역행사 내내 '투샷' 연출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의 일정에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그림자처럼 따랐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됐던 김 지사는 지난 4월 17일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풀려났다. 문 대통령이 김 지사와 공개석상에서 만난 건 올해 1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신년회 이후 5개월여 만이다.

김 지사는 이날 환경의 날 기념식 행사장은 물론 수소버스 도심형 수소충전소 시찰 현장에서도 문 대통령의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김 지사가 헝클어진 문 대통령의 머리를 보고 자신의 머리를 가리키며 매무새를 다듬도록 도와주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후보와 캠프대변인으로 한 프레임에 잡혔던 익숙한 장면이다.

김 지사는 수소충전소 시찰에서는 취재진의 방송용 마이크를 대신 들고 문 대통령 옆에서 녹취를 하기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수소버스 뒤에 설치된 플라스틱 통으로 흘러들어가는 물을 직접 만져보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날 문 대통령 행보를 두고 내년 총선을 앞둔 포석과 함께 김 지사에게 힘을 실어주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