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5당 대표 첫 상견례…특별한 결론 없이 끝나

    [데일리안] 입력 2018.09.05 15:38
    수정 2018.09.05 15:39
    정도원 기자

당대표 회동 매달 첫째주 월요일에 정례화하기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문제, 서로 입장만 교환

당대표 회동 매달 첫째주 월요일에 정례화하기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문제, 서로 입장만 교환


5당 대표 회동이 5일 국회에서 열렸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회동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5당 대표 회동이 5일 국회에서 열렸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회동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원내 5당 대표의 첫 상견례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5당 대표는 매달 첫째주 월요일 점심에 만남을 정례화하기로 합의했지만, 정국 현안과 관련한 특별한 결론은 없었다.

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주재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이 배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지난 2일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 손 대표가 선출되면서 원내 주요 4당의 새 지도부 구성이 마무리되자, 상견례를 겸해 문 의장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은 김 위원장의 15분 지각으로 11년 전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의 주역이던 이해찬·손학규·정동영 대표 간의 사전 환담이 길어지면서 일찌감치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예열됐다.

세 사람은 정 대표가 제안한 회동 장소인 국회 관내 한옥 '사랑재' 건축 시기를 놓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들은 "정의화 (전 국회)의장 전에 지었다. 19대 국회 때는 (이미) 있었다"며 "18대 (국회) 때 지은 것 같다"는 환담을 나눴다.

18대 국회 이후로 긴 원외(院外)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손 대표는 "정 대표가 여기(사랑재)에서 하자고 했느냐"며, 국회의장 수행원들에게 "잠깐 문 좀 열어보라. 한강이 보이느냐"고 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표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세 사람의 환담을 지켜보다가 "'올드보이'들 조합이라는데 (갓 대표로 선출된) 프레시한 대표들"이라며 "경륜 있는, 좋은 의미의 베테랑들의 귀환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덕담했다.

김 위원장이 도착하자 정식으로 시작된 회동 모두발언에서 각 정당 대표들은 협치에 방점을 찍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원내대표 간에는 대화가 많이 있었는데 당대표 간에는 없었기 때문에 (당대표 회동이) 정례화됐으면 좋겠다"며 "선거법 개정이나 개헌, 정치개혁을 할 수 있는 여러 법안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자"고 운을 띄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정당대표 오찬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끝부터 시계방향으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정당대표 오찬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끝부터 시계방향으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현안이 대단히 많아 이견들이 있으리라 생각한다"면서도 "이런 자리를 통해서 이야기를 하면서 국민에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다 보여줄 계기가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모든 것이 청와대에 의해 단독으로 이뤄져 '청와대 정부'라는 말이 나온다"며 "국회의장도 개헌과 선거법 개정을 말씀했는데, 국회를 통해서 국정이 제대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본격적인 의제를 제기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도 "이 자리에 모인 정당 지도자들은 내려갈 때를 준비해야 할 분들이 많은데, 산은 올라갈 때 안 보이던 것들이 내려갈 때 더 잘 보이는 법"이라며 "국민과 당원들이 이 자리에 우리를 불러세운 것은 올라갈 때 못 봤던 것들을 잘 헤아려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들라는 의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문 의장과 주요 정당 대표들은 70여 분간 비공개 회동을 이어갔다. 비공개 회동에서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등에 관한 이야기가 오갔지만, 특별한 결론 없이 당대표 회동을 매달 첫째주 월요일 점심에 정례화하자는데만 공감대가 이뤄졌다.

손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에 대해 국회의장도 추진을 하겠지만, 각 정당에서도 열심히 의논을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각 당 원내대표를 통해 적극 추진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과 관련해서는 "비준을 해야 하는 사항인지 법리적인 논쟁도 있고, 각 정당에 여러 가지 이견이 있어서 조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결론을 내린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도 "선거제도 개혁이 말이고 개헌은 마차"라며 "말(선거제도 개혁)이 먼저 가면 마차(개헌)가 끌려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을 조속히 비준하자고 하나의 안으로 던졌다"면서도 "즉답은 없었다. 김병준 대표(비상대책위원장)와 손학규 대표는 당 내에 여러 의견이 다양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