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방탄소년단, 10월 미국 공연 티켓 4만석 매진

    [데일리안] 입력 2018.08.19 00:01
    수정 2018.08.18 21:18
    부수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첫 미국 스타디움 공연이 예매 시작과 동시에 전석 매진됐다.ⓒ빅히트그룹 방탄소년단의 첫 미국 스타디움 공연이 예매 시작과 동시에 전석 매진됐다.ⓒ빅히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첫 미국 스타디움 공연이 예매 시작과 동시에 전석 매진됐다.

18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날 진행된 '러브 유어 셀프(LOVE YOURSELF)' 투어의 미국 뉴욕 시티 필드 공연 예매분 4만석을 모두 매진시켰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스타디움 공연이 열리는 시티 필드(Citi Field)는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New York Mets)의 홈구장으로, 폴 매카트니를 비롯해 제이지, 비욘세, 레이디 가가 등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이 오른 공연장이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시티 필드에서 단독 공연하게 될 첫 한국 가수가 된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5일과 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러브 유어 셀프' 투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일본 등 16개 도시 33회 공연을 확정했다.

앞서 티켓 판매가 진행된 서울과 북미, 유럽지역의 공연 티켓이 전석 매진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