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태양의 후예' 결말, 송송-구원 커플 해피엔딩

    [데일리안] 입력 2016.04.15 00:10
    수정 2016.04.15 08:50
    부수정 기자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2 수목극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2 수목극 '태양의 후예'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KBS2 '태양의 후예' 화면 캡처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2 수목극 '태양의 후예'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14일 '태양의 후예' 마지막회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유 대위(송중기)와 서 상사(진구)가 살아 돌아오는 장면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북한군 안정준(지승현)에 의해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이후 모연(송혜교), 윤 중위(김지원)와 재회했다. 위기를 딛고 만난 두 커플은 이후 행복한 나날을 보내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유 대위와 모연은 우르크에서 달콤한 키스를 나눴고 서 상사와 윤 중위는 반대 없는 연애를 했다.

마지막에는 해성병원 의료팀과 유 대위, 서 상사가 또 다른 생명을 구하러 떠나는 모습이 나왔다. 결말을 걱정했던 시청자들은 해피엔딩에 안도하는 분위기다. 다만 PPL(간접 광고)은 눈에 거슬렸다.

이날 방송에선 자동차, 화장품, 휴대전화, 생수 등 각종 PPL이 마지막회를 장식해 실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걸그룹 레드벨벳의 등장을 두곤 '아이돌 PPL'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왔다.

시청자들은 PPL이 흠이지만 '태양의 후예'의 종영을 아쉬워하고 있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서 볼 만한 드라마였기 때문이다. 신드롬을 일으킨 '태양의 후예'의 여운이 오래갈 것으로 보인다.

'태양의 후예'는 오는 20일부터 사흘에 걸쳐 스폐셜 방송을 내보낸다.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는 조재현 천정명 주연의 '마스터 - 국수의 신'이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