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긴박했던 상황? 기장, 관제탑에 "응급차 필요하다"

    [데일리안] 입력 2013.07.07 08:09
    수정 2013.07.07 08:1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관제사 "모든 요원 대기중"…샌프란시스코병원 입원자 10명 중태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기가 착륙사고를 낸 것과 관련 당시 기장과 관제탑간의 교신상황이 보도되고 있어 사고원인이 규명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착륙 사고를 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는 착륙에 앞서 관제탑에 응급 차량 대기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현지시간) CNN 등 미국 언론은 사고 여객기 기장이 관제탑과 교신에서 "응급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종사의 연락을 받은 관제사는 "모든 요원이 대기 중"이라고 대답했다.

CNN은 이를 근거로 착륙 전에 이미 관제탑 등 공항 지상 통제 요원들이 아시아나항공 214편에 문제가 발생한 것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CNN은 또 샌프란시스코 지역 언론을 인용,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에 옮겨진 8명의 성인과 2명의 어린이는 중태라고 보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