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자동차 시승기

더보기

경제칼럼

"와이솔, 악재 보다 다양한 호재성 이벤트 집중"-SK증권

"와이솔, 악재 보다 다양한 호재성 이벤트 집중"-SK증권

SK증권은 18일 와이솔에 대해 악재 보다는 다양한 호재성 이번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만9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SK증권에 따르면 와이솔의 지난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7% 증가한 1385억원, 영업이익은 35.1% 감소한 140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예상치를 상회했다.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931억원, 91억원으로 전망돼 다소 아쉽다는 평가다.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무선주파수(RF) 재고 관련 매각 매출과 부품 모듈 비중 증가에 따라 이익률 개선이 반영됐다"며 "다만, 4분기는 전방 재고 조정에 따른 외형 감소가 불가피함에 따라 실적 눈높이는 낮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이 연구원은 악재보다는 다양한 호재성 이벤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는 "TC-SAW를 통한 평균판매단가(ASP) 상승효과가 내년부터 예상되고 2021년부터는 BAW 필터를 통한 본격적인 실적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며 "최근 해외 RF 부품 업체 주가는 강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분기 실적 가이던스 도 상향 추세"라고 진단했다.

이어 "단기 실적은 분명 아쉬운 부분이나 올해 4분기를 마지막으로 점진적인 실적 회복세가 예상된다"며 "주가를 견인할 재료가 풍부한 가운데 악재보다는 향후 반영될 다양한 호재 이벤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D-피플라운지

[D-피플라운지] 권병윤 이사장 “한국 보행자 안전 세계 하위권, 수준 높여야”

[D-피플라운지] 권병윤 이사장 “한국 보행자 안전 세계 하위권, 수준 높여야”

“지난 수년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보행자 사망사고 비율은 높습니다. 내년 4월부터 시행될 ‘안전속도 5030’ 정책은 보행자 보호를 위한 최고의 방법입니다.”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교통안전공단 서울사무소에서 데일리안과 인터뷰를 갖고 ‘안전속도 5030’ 정책 효과에 대해 이같이 강조했다.안전속도 5030은 전세계 국가 중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우리나라의 보행자 안전수준 개선을 위해 정부가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는 범국가적 정책이다.도시부 내 기본 제한속도…

[D-피플라운지] 김현아 “文 정부, 국민을 부동산 정책 실험대상 삼았다”

[D-피플라운지] 김현아 “文 정부, 국민을 부동산 정책 실험대상 삼았다”

“부동산 과열 현상을 불에 빗대자면, 정부가 스스로 전국에 불을 싸질러 놓고 불을 끄는 방법에 대해 끊임없이 논하고 있는 꼴이다. 불을 끄는 게 가장 시급한데, 수도 이전 얘기까지 꺼내 더 부추기고 있다.”김현아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은 3일 국회에서 가진 데일리안과의 인터뷰에서 “정부는 시장에 대해 무지하고, 시장을 무시하고, 무능하고, 무리수까지 두고 있어 그동안 ‘4무’라고 했다”며 “여기에 최근 무리하게 추진한 임대차 3법까지 더해 ‘5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文 정부 정책, 부작용 부추겨…유동성 확대‧풍선효과 등김 …

[D-피플라운지] 남미경 한만두식품 대표 “20년 롱런의 비결? 직원 행복에 달렸죠”

[D-피플라운지] 남미경 한만두식품 대표 “20년 롱런의 비결? 직원 행복에 달렸죠”

몇 년 전 한 TV 육아 프로그램에서 ‘삼둥이 만두’로 유명세를 타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식품기업이 있다. 외식 프랜차이즈 납품 등 OEM, ODM 전문 업체로 시작해 최근에는 가정간편식 등 B2C 시장으로 발을 넓히고 있는 기업. 해외로 수출을 확대하면서 코로나19 속에서도 변함없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기업. 소비자들에게 아직은 낯설지만, 더없이 옹골찬 한만두식품의 이야기다.지난 28일 찾아간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한만두식품 본사에서는 직원들의 치과 치료가 한창이었다. 이 회사는 직원들의 건강을 위해 정기적으로 치과의사나 한의…

코스피

코스닥

기준금리

환율

매매기준율

USD 1,160.6 ₩
EUR 1,365.5 ₩
JPY(100) 1,108.3 ₩
CNH 171.8 ₩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