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6.8℃
연무
미세먼지 83

신규 확진자 50명…검사 건수 축소 영향

  • [데일리안] 입력 2020.09.28 10:09
  • 수정 2020.09.28 11:03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주중 대비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검사 건수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일대에서 성북구 관계자들이 2020 추석연휴 민관합동 특별방역을 실시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24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일대에서 성북구 관계자들이 2020 추석연휴 민관합동 특별방역을 실시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각보다 50명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26일 이후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이어갔다. 다만 주중 대비 검사 건수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해 확산세 감소를 판단하려면, 발생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평가다.


더욱이 확산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추석 연휴가 이어지는 만큼 경각심을 낮춰선 안 된다는 지적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감염 사례 40명 △해외유입 사례 10명으로 파악됐다.


지역감염 확진자의 82.5%는 △서울 19명 △경기 13명 △인천 1명 등 수도권(33명)에서 발생했다.


그 밖의 지역감염 신규 확진자는 △경북 3명 △부산 1명 △울산 1명 △강원 1명 △충북 1명 등의 순이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으로 파악됐으며, 이중 내국인과 외국인은 각각 7명·3명으로 파악됐다.


해외유입 사례로 분류된 19명 중 7명은 입국 과정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3명은 △경기 1명 △경북 1명 △경남 1명 등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반응을 보였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406명으로 집계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