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文대통령, 피격 알고도 종전 말했나'…주호영 "파악했다면 국민 속인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7:03
  • 수정 2020.09.24 17:24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軍, 22일 오후 10시께 '피격 및 시신 소각' 인지

文대통령, 23일 새벽 1시30분부터 유엔 연설

주호영 "알고도 종전선언 주장?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살 소각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건에 대해 알면서도 '종전선언'을 언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대한민국 국민이 피격되고 그 다음에 불로써 소각된 상황을 파악하고도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하자고 했다면 국민을 속인 것일 뿐 아니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도 지금 진상조사를 하고 있는 과정인데 시간 선후라든지 보고된 내용 이런 것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 공무원 A씨가 동승한 선원들로부터 실종신고가 된 것은 지난 21일 낮 12시51분쯤이다. 국방부는 이날 낮 1시께 해경청으로부터 실종 접수를 받았다.


이후 군은 오후 3시 30분쯤 북한 선박에서 실종자를 최초 발견했고, 21일 오후 10시 11분쯤 사격과 시신 소각에 대해 인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새벽 1시30분쯤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