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5.4℃
맑음
미세먼지 38

드래프트 1순위 김지원 “이다영 닮고 싶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22:02
  • 수정 2020.09.22 22:02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GS칼텍스 유니폼 입고 프로 데뷔 앞둬

2020-21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제천여고 김지원. ⓒ KOVO2020-21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제천여고 김지원. ⓒ KOVO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에 지명된 세터 김지원(제천여고)이 소감을 밝혔다.


김지원은 22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0-21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GS칼텍스의 선택을 받았다.


경해여중을 졸업하고 제천여고에 재학 중인 세터 김지원은 키 173.1㎝, 몸무게 68.2㎏의 체격 조건을 가졌다.


그는 1순위 지명에 대해 “생각도 못 하고 있었는데 1순위로 뽑히게 돼서 정말 기분 좋다. 오늘은 나에게 최고의 날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름이 불렸을 때 머리가 하얘지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우왕좌왕했다. 그러면서도 기분 좋고 그런 마음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강점으로는 서브를 꼽았다.


그는 “강점은 서브다. 서브에 자신 있다. 프로 무대에 데뷔하면 그 강점을 살려서 잘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롤 모델은 흥국생명의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을 꼽았다.


김지원은 “경기하는 걸 보면 자신감이 항상 넘친다. 딱 봤을 때 멋지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 선수라서 닮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