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5.8℃
연무
미세먼지 37

'무례 논란' 반격…주호영 "대통령도 국민에 예의 지켜달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6:29
  • 수정 2020.09.22 16:54
  • 정도원 이슬기 기자 (united97@dailian.co.kr)

"취임사 한 말을 지키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

집권 세력의 최근 '공정' 위배 사례로 받아쳐

"정말로 공정에 의문 드는 사람 선관위원 추천

공정해야할 포털 뉴스 배열도 이렇게 '작업'"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도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고 맞받았다. 문 대통령이 공정을 37회 거론한 청년의날 축사 논란이 '무례 논란'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화상 의원총회에서 "내가 '지금 이 정권이 어떻게 공정을 이야기할 수 있느냐'고 했더니, 청와대에서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지켜주면 좋겠다'고 했다"라며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지키겠다. 그런데 대통령도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면 좋겠다"고 받아쳤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디에서 찾아도 찾을 수 없는 사람(조국·추미애 전현직 법무부 장관)을 내세워놓고 공정을 37번이나 이야기했다"라며 "조금이라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으면 공정을 감히 입에 담을 수 없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 비판이 뼈저리게 느껴졌던지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당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에게 기본적인 예의는 갖췄으면 좋겠다"고 반응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무례하다"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날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한 것은 '작심 발언'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취임사에서 한 말을 지키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라며 △공정치 못하다는 의혹을 받는 인사를 대법원·헌법재판소에 이어 중앙선관위에 지명한 점 △공정하게 형성돼야할 포털 여론을 좌지우지하려 하는 점 등을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정은 모든 영역에서 필요하지만, 특히 '심판'의 공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라며 "민주당이 추천한 조성대 중앙선관위원 후보자에 대해서는 정말로 공정에 있어서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성대 후보자는 대선 때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교수 모임에 이름을 올리고, '조국 사태' 때는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하는 입장에 섰으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 당선 때는 '만세 만세 만만세'를 외쳤다"라며 "민주당 당무위원으로는 적합하나, 중앙선관위원으로는 전혀 맞지 않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논란이 된 포털의 추미애 장관 검색 카테고리 배열 인위적 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왜 하필 이 시기에 추미애 검색만 다른 결과가 도출됐느냐"라며 "여론 형성은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이뤄져야 하는데, 중요한 포털 뉴스 배열을 이렇게 '작업'하고 어떻게 민주주의와 국민주권을 이야기하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