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7.1℃
맑음
미세먼지 29

"위험 빠뜨리면 관용 없다"…문대통령, 개천절 집회에 경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0:58
  • 수정 2020.09.22 11:00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국무회의서 "집회 자유 이름으로 옹호 안 돼

국민 수고 허사로 돌리는 방역방해 강력조치"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일부 단체에 대해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뜨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집회가 또 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할 것"이라며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는 분들이 있다면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 어떤 상황에서도 방역 수칙은 생명줄이며 서로의 안전망"이라며 "코로나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효과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는 장기전이다. 당분간은 코로나와 함께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예전과는 다른 버거운 일상이지만 서로 격려하고 인내하며 방역은 방역대로 성공하고, 경제는 경제대로 살려나갈 수 있도록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도 얼마 남지 않았다. 방역 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여기까지 오는데도 많은 고통이 따랐다. 공들여 쌓은 둑이 무너지지 않도록 방역에 전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며 "특히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