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5.4℃
맑음
미세먼지 99

[D:현장] 빈 틈 없는 ‘18 어게인’, 폭넓은 시청층 확보 가능할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16:00
  • 수정 2020.09.21 16:01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JTBCⓒJTBC

‘18 어게인’이 폭 넓은 연령대의 시청자들을 공략하고 나섰다.


21일 오후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하병훈 감독과 배우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인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하 감독의 전작인 ‘고백부부’의 확장 버전으로 볼 수 있다. 하 감독은 “‘고백부부’가 과거의 이야기라면, ‘18 어게인’은 현재와 미래의 이야기”라며 “고등학생인 쌍둥이 아이를 둔 젊은 부부의 이야기에 초점을 두고 아이들과 부부, 가족의 이야기로 확장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원작과의 차별도 뒀다. 하 감독은 “작품을 기획하다가 10년 전에 봤던 영화 ‘17 어게인’을 다시 봤다. 그때와 달리 뭔가 짠했다. 이들의 이야기로 하여금 육아를 하고 있는 부모들, 우리를 키운 부모님 세대들에게 공감과 위로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원작은 아내 역할의 비중이 크지 않다. 원작에 없던 아내의 이야기, 설렘 가득한 멜로, 꿈에 대한 이야기들이 계속 펼쳐진다”고 예고했다.


JTBC 이적 후 첫 작품이라는 점에서 부담도 있었다. 그는 “살면서 이렇게 부담을 느낀 건 처음”이라며 “오랫동안 준비했고 편집까지 오랜 시간 공 들이면서 부담감이 확신이 될 수 있게끔 노력으로 이겨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지금은 부담보다는 즐거움과 설렘이 더 커졌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JTBCⓒJTBC

김하늘과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이 펼칠 연기에도 기대가 크다. 먼저 김하늘은 “대본을 정말 재밌게 봤다. 정다정은 어릴 때 결혼해서 꿈을 잃고 살아가다가 이혼 위기를 앞두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한다. 그 모습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훗날 다정이 같은 엄마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 어린 나이에 한 선택을 책임지려고 하는 모습이 대견스러웠다. 서로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밝혀지는데 오해가 풀린 이후의 느낌을 보면 훨씬 박수를 쳐주고 싶은 부분이 많았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캐릭터 자체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그 안에 로맨틱 코미디도 있는데 기존에 제가 했던 것보다 현실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 재밌게 연기하고 있다. 감동적인 부분이나 마음을 울리는 부분도 매적”이라고 애정을 보였다.


윤상현과 이도현은 극 중 2인 1역을 소화한다. 하나의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두 사람의 싱크로율도 관전 포인트다. 하 감독은 “두 사람이 닮아 보이고 점점 닮아가더라. 말투나 행동에 있어 점점 싱크로율이 높아졌다”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윤상현은 “작품 안에 감정선이 많고 섬세하다. 울컥울컥 할 수 있고 감동도 많았다. 하병훈 감독님과 도현이랑 계속 만나 대본 리딩 하면서 톤이나 특징을 잡았다. 시청자들에게 거부감을 없애고자 노력했다”고 했고, 이도현 역시 “대본리딩을 정말 많이 했다. 선배님 톤에도 맞추고 선배님도 제 톤에 맞춰주면서 중점을 찾았다. 그렇게 톤을 맞췄다. 최대한 같은 인물로 보이기 위해 선배님을 많이 관찰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자신감이 생겼고 당당하게 연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하 감독은 이번 작품을 “10대부터 50대가 같이 볼 수 있다”면서 “시청자분들이 시간낭비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한 땀 한 땀 정성스럽게 만들었다”고 자신했다.


‘18어게인’은 21일 첫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