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0.1℃
구름조금
미세먼지 40

한화생명,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 기술특허 획득

  •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13:07
  • 수정 2020.09.21 13:08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특허청에서 2건의 기술특허를 획득한 보험금 인공지능 자동심사 시스템의 특허 발명인인 이승우(왼쪽부터)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 차장과 한화시스템의 곽한빈 과장, 황기승 대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화생명특허청에서 2건의 기술특허를 획득한 보험금 인공지능 자동심사 시스템의 특허 발명인인 이승우(왼쪽부터)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 차장과 한화시스템의 곽한빈 과장, 황기승 대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화생명

한화생명은 자사가 개발한 보험금 인공지능(AI) 자동심사 시스템이 독창성을 인정받아 업계 최초로 특허청에서 2건의 기술특허를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특허를 획득한 것은 '실손보험금 자동지급심사 시스템 및 그 방법'과 '새플리 값을 이용한 실손보험금 자동지급심사 시스템 및 그 방법' 등 2건이다. 특허 발명인은 한화생명의 이승우 보험코어S구축TF팀 차장과 한화시스템의 곽한빈 과장·황기승 대리다.


한화생명은 이 시스템 개발을 위해 알파고의 핵심 딥러닝 기법인 CNN 신경망 알고리즘을 활용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의 보험금 청구 데이터 1100만여건을 3만5000번의 학습 과정을 통해 분석했다. 이어 처리결과의 적정성을 확인해 시스템의 효용성을 극대화하고 오류를 없앴다.


한화생명은 지난해 12월부터 실손보험, 정액보험에 대해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통해 최대 약 50%까지 자동심사율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현재 자동심사율은 약 25%로, 2배가량 자동심사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 입장에서는 보험금 청구 후 수령까지 기존보다 1~2일까지 지급기일이 단축된다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회사는 저위험 심사 건을 시스템이 처리함으로써 다른 지급 건에 대한 심사에 집중함으로써 심사의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 한화생명은 소액보험금 청구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5년간 최대 약 122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또 최근 급증하는 실손보험금 청구 추세를 감안하면 특허 획득으로 자동심사 효율 개선뿐 아니라 향후 특허권료 수입도 기대하고 있다.


한이준노 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장은 "이번 특허는 외부사례를 채택하여 당사 시스템에 적용한 사례가 아니라 내부직원의 아이디어와 부서, 계열사간의 협업과 도전을 통해 이뤄진 결과"라며 "패스트 팔로워가 아니라 퍼스트 무버로서 업계를 선도하고 향후에도 창의적, 혁신적 디지털 기술 지속 연구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