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7.7℃
맑음
미세먼지 24

안철수, 추미애 정면 저격 "국민이 물러나라는 장관 좀 잘라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10:10
  • 수정 2020.09.21 10:31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최현욱 기자

"국민 뜻에 숙이는 모습 한 번이라도 보여줘야"

"공정 37번 언급? 추미애에 빈말이라도 했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좀 자르라"고 일갈했다.


안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잘못한걸 하나하나 다 책임지라는 것이 아니다"며 "그렇지만 많은 국민들의 물러나라고 하는 장관은 좀 자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뜻에 숙이는 모습을 단 한 번이라도 보여주라"며 "권력의 주인은 국민인데 국민의 요구를 수용하는 것이 흠 될 게 있느냐"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 19일 '공정'을 37번 외친 문 대통령의 청년의 날 기념식 연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 정권이 보여주고 있는 갖은 불공정에 대해서는 어떤 조치도 없이 침묵하면서 청년들에게 공정을 역설했다니, 청년들뿐 아니라 전 국민을 우롱하는 것 아니냐"며 "추미애 장관에 대해 지나가는 빈말이라도 한마디 한 후에 공정을 입에 담아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공정' 논란을 일으킨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인국공'사태라 불린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정책에 대해서도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며 "침묵하는 것이 공정이냐"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마지막으로 "제 식구는 무조건 감싸는 싸구려 온정주의가 결국은 국정 파탄을 초래하고 정권의 레임덕만 앞당긴다는 사실, 역대 정권의 망국사가 보여 준, 우리 정치사의 일관된 교훈"이라고 경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1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