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9.1℃
맑음
미세먼지 60

정 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거리 두기 2단계 유지 필요”

  • [데일리안] 입력 2020.09.20 16:35
  • 수정 2020.09.20 17:08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수도권 밖에서는 하루 평균 20명 내외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보다 상황이 낫지만, 새로운 집단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최근 수도권의 방역조치 조정을 일각에서는 안심메시지로 잘못 받아들여 경각심이 느슨해진 모습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일일 확진자를 두 자릿수로 확실히 낮춰, 방역망이 제대로 작동된 상태에서 명절을 맞이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적지 않은 국민들께서 고향 방문 대신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며, 이미 주요 관광지의 숙박시설은 예약이 많이 들어왔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이동자제를 당부드린 취지에 맞게 관광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밀집지역도 방문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가 비수도권에 대한 2단계 조치를 연장함에 따라 지금처럼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고위험시설’ 11종에 대한 운영 중단 조치 등도 그대로 유지된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도 금지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