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7.1℃
맑음
미세먼지 29

'문빠' 직격한 안철수·서민 교수 대담…"하인 되는 줄도 모르고 열심"

  • [데일리안] 입력 2020.09.20 13:56
  • 수정 2020.09.20 13:5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문재인 정부는 기생충보다 못한 바이러스"

"문빠들 측은해…주권 뺏기고 구천 떠돌아"

"文대통령, 문빠 편승…민주주의 인식 떨어져"

"문빠 협박에 언론 자유 망가져…민주주의 파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조국흑서(黑書)로 불리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조국흑서(黑書)로 불리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공동집필한 기생충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 만났다. ⓒ유튜브 영상 캡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조국흑서(黑書)로 불리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공동집필한 기생충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 만났다. 20일 유튜브에 공개된 대담 영상에서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을 지칭하는 이른바 '문빠' 세력에 대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자기가 하인이 되는 줄도 모르고 열심히 다닌다"고 질타했다.


이날 안 대표와 서민 교수의 대담은 앞서 인기를 얻었던 조국흑서 공동집필자 진중권 전 동양대 명예교수와의 대담에 이은 후속편 성격이다. 진보지식인으로 알려진 서 교수는 최근 "문재인 정부는 기생충보다 못하다. 현재를 거덜내고, 미래까지 거덜내고 있기 때문"이라는 발언을 해 화제를 모으는 등 문 정부의 위선을 적극적으로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담에서 안 대표와 서 교수의 주된 비판 대상은 '문빠'였다. 안 대표는 문빠 세력을 "측은하다"고 표현하며 "국민들이 정치의 주인인데 주권도 다 뺏기고 자기가 주인이라는 인식을 완전히 잊고 구천에서 떠도는 것 같다. 주인 된 입장에서 자신의 이익을 보호해주지 못하고 나라 경영을 못하면 따끔하게 야단쳐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팬덤' 문화를 설명하며 "아이돌 같은 대중문화에서는 팬덤 문화를 이해할 수 있지만 이게 정치로 가면 문제가 된다"며 "정치는 팬덤만이 아니라 전 국민이 대상이 되어야 하는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해 문 대통령이 어떤 한심한 일을 해도 지지율이 절반은 나온다. 이러니 대통령이 대충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해 자기들 이익만을 위한 정치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대통령은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문 대통령의 팬덤은 자기들이 대통령을 지킨다고 설쳐 어이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오히려 그에 편승하는 정치를 하고 있어 안타깝다. 문 대통령의 민주주의 인식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文 팬덤은 거의 종교…정상 상황 아니다"
"진보정권을 자처하지만 사실상 퇴보정권"
"추미애, 국민 개돼지로 봐…오만방자해"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유튜브 영상 캡쳐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유튜브 영상 캡쳐

서 교수는 문빠들의 활동으로 언론의 자유가 망가진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는 것은 언론의 자유가 망가졌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언론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것이 당연했는데, 이제는 기자들 입장에서 정권을 비판하는 기사를 쓰는 게 떨리는 일이 된 것"이라며 "문빠들이 와서 '니네 누구냐', '신상을 털겠다'며 협박하기 때문이다. 언론이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빠 세력을 두고 서 교수는 '종교'라고 규정했다. 서 교수는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 당시 "경기가 어렵다. 어떻게 된 것이냐"고 하소연했다 문빠들의 공격을 받았던 한 반찬가게 사장의 사례 등을 들며 "이것은 거의 종교지, 절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안 대표는 "이번 정권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다. 과거 정부가 '구 적폐'인데 그렇게 보면 현재 정부는 '신 적폐'"라며 "구적폐가 빨갱이를 이야기했다면 신적폐는 친일파를 주장한다. 정말 닮은꼴"이라고 강변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진보정권을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상 퇴보 정권"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서 교수는 "친일 프레임은 빨갱이 프레임보다 훨씬 강력한 적을 탄압하는 기제로 사용된다"며 "친일파를 이야기하고 토착왜구로 몰고 과거에만 집착하는 게 슬프다"고 공감했다.


서 교수는 최근 논란이 된 추미애 법무장관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서 교수는 "추 장관은 기본적으로 국민을 개돼지로 보고 있다"며 "국민의 대표로서 국회의원들이 질의하는 데 '소설 쓰고 있네'라고 말하는 등 너무 오만방자하다. 정말 이해가 안 되는 것은 이런 특권층을 비호하는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층"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우리 정치가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에 빠져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자기 사익과 자기를 따르던 사람들에게만 세금을 나눠줘서 자기편을 먹여 살리고 있고, 상대편의 잘못과 우리의 잘못은 다르다고 생각한다. '내가 왕이다'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1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 정의파
    ¾Èö¼ö´Â ¸»ÇÒ ÀÚ°ÝÀÌ ¾øÀ¸´Ï ¸»À» ¸»¶ó....
    • 2020-09-23 오후 12:13:31
    • 신고
    • 1
    • 0
데일리안 미디어